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안컵] 좌우를 흔드는 패스無…기성용의 빈자리 못 메웠다

최종수정 2019.01.12 02:56 기사입력 2019.01.12 02:5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우리 축구대표팀이 기성용의 공백을 메우고자, 물량공세를 폈지만 제대로 해결하지 못했다.

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알아인에 있는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리그 두 번째 경기에서 1-0으로 이겨 16강에 올랐다. 목표했던 16강행 티켓은 따냈지만 경기 내용에서는 불만족스러웠다.

기성용의 부상 공백은 예상대로 보였다. 이날 구자철, 황인범, 정우영, 주세종이 전후반 각각 출전하며 활용할 수 있는 미드필더 자원들이 모두 가동됐지만 기성용의 빈자리는 커보였다.

특히 패스 길이에서 차이가 컸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우리보다 약한 팀을 상대할 때는 패스 하나가 흐름을 좌우할 수 있다. 상대가 수비를 단단히 했을 때는 좌우를 크게 흔들어주는 패스가 필요했다.

기성용이 이 패스를 잘한다. 그는 좌우 사이드 라인 근처까지 한번의 긴 패스로 잘 보낸다. 대표 선수들 사이에서는 기성용의 패스는 알고도 못 막는다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 측면으로 빠진 선수가 사이드 라인에 붙어서 기다리면 기성용의 패스가 잘 배달됐다. 상당히 깊게, 멀리, 정확히 날아가기 때문에 상대 측면 수비수도 이를 막기가 힘들다.
지난 필리핀과의 첫 경기에서는 이 패스들을 꽤 자주 볼 수 있었다. 하지만 이날 키르키스스탄을 상대로는 아니었다. 기성용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황인범, 정우영이 선발 출격해 발을 맞췄다. 정우영이 좀 더 뒤로 처져서 경기를 했는데 패스가 대체로 짧고 단순했다. 전방으로 가는 중거리 패스는 낮아 상대 수비의 발에 자주 걸렸다.

기성용은 지난 필리핀과의 첫 경기에서 햄스트링 부상을 당했다. 다음 중국과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는 나서지 못하고 16강 경기에 출전할 수 있을지 여부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

조 1위 자리를 다투는 중국과의 경기에서 벤투호는 기성용의 공백을 메워야 하는 숙제를 풀기 위해 다시 고민해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활용할 수 있는 선수는 정우영, 황인범, 구자철, 주세종 등이다. 이들을 어떻게 조합하고 역할을 부여하느냐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