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경찰청 공동대응 5년… 지난해 교통사고사망자 역대 최저

최종수정 2019.01.13 11:15 기사입력 2019.01.13 11:15

댓글쓰기

서울시-경찰청 공동대응 5년… 지난해 교통사고사망자 역대 최저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지난해 서울시내 자동차 1만 대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0.96명을 기록했다. 최근 10년 중 처음으로 1명 이하로 내려갔다.

서울시와 서울지방경찰청은 서울시내에서 발생한 지난 한해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전년보다 44명 줄어든 299명, 일평균 0.82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집계를 시작한 1970년 이래 49년 새 역대 최저치다.
2017년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사망자수는 전국 평균 8.1명, 그 중 서울시는 3.4명으로 광역지자체 중 가장 적었는데 지난해에는 그보다 줄어든 3.0명을 기록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교통사고사망자가 감소세(400명(2014)→376명(2015)→348명(2016)→343명(2017)→299명(2018))를 보이고 있다. 서울시는 서울지방경찰청 등 관계기관과 오는 2020년까지 인구 10만명당 2.1명, 2022년까지는 1.7명 수준까지 낮춘다는 계획이다.

시는 이번 교통사고 집계결과를 분석해 취약한 부분에 대한 집중적인 교통사고사망자 줄이기 정책도 시행할 예정이다.

먼저 교통사고사망자의 62%(299명 중 184명)를 차지하는 차대사람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차량제한속도를 간선도로는 시속 50㎞로 낮추고 이면도로는 시속 30㎞로 통일하는 ‘안전속도 5030’을 확대 적용, 보행안전을 강화한다.
차대사람 교통사고사망자는 2017년 189명에서 2018년 184명으로 감소했으나, 전체 교통사고사망자 중 비중은 2017년 55%에서 2018년 62%로 증가했다.

특히 사대문 안 서울도심 면적은 서울 전체의 1.2%에 불과하지만 전체 교통사고사망자의 3.7%가 발생, 보행사망자 비율도 전체 평균을 크게 상회하는 69%에 달하는 실정. 서울시내 대부분의 간선도로 제한속도(60㎞/h)가 OECD 국가(50㎞/h)에 비해 높은 것에 비추어볼 때 차량 속도제한을 통한 보행안전강화가 시급하다고 시는 판단했다.

이에 시는 대도시 도심으로는 국내 처음으로 ‘안전속도 5030’을 사대문안 전체로 확대하기 위해 올해 3월까지 교통안전시설 설치공사를 진행한다. 경찰청 주관으로 입법예고중인 도로교통법 시행규칙에 따라 향후 서울시는 시내 전역으로 안전속도 5030을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무단횡단을 줄이기 위한 노력도 이어간다. 지난해차 대 사람 사망사고의 절반(96명)은 무단횡단으로 발생했다. 시는 ’18년 주요 간선 도로에 10개소의 횡단보도를 설치한데 이어 올해도 20개를 확충하고, 횡단보도 설치가 어려운 지점에는 무단횡단금지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어르신 사망자 비율을 줄이기 위하여 사고 빈발지역에 집중적인 사고방지대책을 마련하고 맞춤형 교통안전 교육을 강화한다. 2005년 23%였던 어르신 사망자 비율은 2010년 29%, 2017년 41%까지 늘어났다. 2018년에도 40%로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교통사고 통계분석을 통해 교통사고에 취약한 보행자, 어르신 등을 위한 교통안전 강화를 위한 맞춤형 교통안전 정책을 서울경찰청 등 관계기관과 함께 보완해 나가겠다”고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