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보름 폭로 “노선영에게 지속적 폭언, 괴롭힘 당해”

최종수정 2019.01.11 13:48 기사입력 2019.01.11 12:14

댓글쓰기

방송 인터뷰서 왕따 주행 논란 등 해명

김보름 채널A 뉴스A LIVE 인터뷰 화면 캡처

김보름 채널A 뉴스A LIVE 인터뷰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보름이 평창 동계올림픽 전후로 불거진 ‘왕따 주행’ 논란에 대해 해명하면서 자신이 대표팀 동료 노선영으로부터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라고 주장했다.

김보름은 11일 채널A ‘뉴스A LIVE’에 출연해 “2010년 대표팀에 들어간 뒤 노선영으로부터 지속적으로 폭언을 듣고 괴롭힘을 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코치가 링크 한 바퀴를 30초에 맞춰 타라고 지시하면 저는 시간을 딱 맞췄다. 그럴 때마다 (노선영이)소리를 지르고 욕을 하고 천천히 타라고 강요했다”고 밝혔다. 또 “쉬는 시간에도 라커룸으로 부르거나 숙소로 오라고 해서 폭언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김보름은 “선수들끼리 당연히 견제가 있을 수는 있지만 다른 선수들의 경기력에 영향을 준다면 그것은 피해”라며 “국가대표 선수촌은 잘 하는 선수들을 모아 놓고 선의의 경쟁을 하라고 만든 곳으로 알고 있는데 계속된 괴롭힘 때문에 기량이 좋아질 수가 없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감독이나 코치가 이 사실을 듣고 노선영을 불러 ‘그러지 말라’고 주의를 줬다”며 “그 때마다 (노선영은)‘왜 김보름 편만 드느냐’고 반발해서 해결이 안 됐다. 코치들이 저한테 ‘그냥 참고 지내라’는 말만 했다”고 털어 놓었다.
김보름은 평창올림픽 여자 팀추월 당시 노선영이 후발 주자로 한참 늦게 골인해 ‘왕따 주행’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서도 해명했다. 당시 노선영은 일부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감독이 경기를 앞두고 한 번도 해보지 않은 전략을 썼다”거나 “앞서 가던 동료들이 갑자기 속도를 높여 자신이 뒤쳐졌다”고 주장했다.

김보름은 이와 관련해 “제가 가속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경기 분석 결과 평소보다 랩타임이 0.1초 늦은 것으로 나왔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노선영과는 대표팀에서 2010년부터 팀추월 멤버로 호흡을 맞췄다. 다른 국제대회에서는 뒷 선수가 앞에 있는 동료들과 거리가 벌어질 경우 선두에게 사인을 줬다. 그렇지만 (노선영이)올림픽 때는 사인을 주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선수들의 순번을 배치한 전략도 “올림픽 1년 전 국제대회부터 운영하던 방식으로 성적도 좋았던 작전”이라고 강조했다. 김보름은 “(노선영이)올림픽을 앞두고 제가 한국체대에서 특혜 훈련을 받았다고 주장했지만 당시 태릉에서 국내 대회가 열려 훈련을 할 수 없는 상황이었고, 노선영도 그 대회에 출전해 5일 정도 따로 훈련한 게 전부다. ‘특혜’나 ‘같이 훈련한 적이 없다’는 (노선영의)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노선영은 이와 관련한 해명을 요청하는 제작진의 질문에 “할 말이 없는 것 같다”거나 “거짓말이 아니다”로 일관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