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학규, 노영민·강기정 향해 “文대통령, 경제철학 바꿔야”

최종수정 2019.01.11 11:45 기사입력 2019.01.11 11:45

댓글쓰기

노영민 “문 대통령 ‘친기업적’ 마인드도 갖고 있어”
강기정 “경제 활력을 키우는데, 국회에서 힘 모아달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11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예방했다. 손 대표는 “경제는 시장에서 움직이고 일자리는 기업이 만든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철학을 바꿔야 한다”고 조언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노 비서실장과 강 정무수석을 향해 “앞으로 노 비서실장이 대통령의 경제에 대한 기조에 대해 조언도 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해 “과연 기업인들로 봤을 때 확실한 믿음과 신뢰를 줬을지 걱정”이라며 “잘 보필해달라”고 강조했다.

노 비서실장은 “사실 대통령께서 친노동적이라고 많이 알려져 있지만, 그건 변호사 시절 활동 때문에 그런 이미지가 고착되서 그런 면이 있다”며 “친기업적인 마인드를 갖고 계시기도 하다”고 답했다.

노 비서실장은 “(문 대통령이) 시장의 기능과 중요성에 대해서도 잘 알고 계시고 그렇기 때문에 이번에 저에게 첫 지시를 내린 것이 가급적이면 기업인들 많이 만나라”라고 설명했다.
강 정무수석은 “여러 가지 정부와 청와대, 국회의 심부름을 열심히 해보겠다”며 “경제 활력을 키우는데 2월 국회에서 힘 좀 모아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