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히든히어로즈(36)]차차 "카풀·택시업계 상생모델 만들고파"

최종수정 2019.01.11 11:22 기사입력 2019.01.11 11:22

댓글쓰기

이동우 차차크리에이션 대표
"업계간 소통 부족이 갈등 낳아"
"수익성 윈윈할 방안 제시할 것"

[히든히어로즈(36)]차차 "카풀·택시업계 상생모델 만들고파"

[아시아경제 조한울 기자] "승차공유(카풀)업계, 택시업계, 정부 모두 소통이 부족했다. 이것이 현재의 카풀 갈등을 낳았다. 차차는 적극적으로 택시업계, 정부와 소통해 상생 모델을 만들고 싶다."

이동우 차차크리에이션(이하 차차) 대표(사진)는 11일 이처럼 말했다. 차차는 대리운전기사 호출과 렌터카 대여를 결합한 서비스다. 위법 여지가 적은 모델이라고 판단해 2017년 10월부터 서울 강남 일대에서 사업을 해왔다. 하지만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7월 차차 서비스가 렌터카 유상운송을 금지하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을 위반했을 수 있다고 판단하자 차차는 고사 위기에 처했다. 목전에 뒀던 30억원 규모의 기관투자를 놓치고 서비스를 중단했다. 직원 80%를 구조조정했으며 차차를 책임지던 김성준 전 대표도 물러났다.

지난달 31일 새롭게 차차를 맡은 이 대표는 소통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지난해에는 소통이 미숙해 제대로 알리지 못했지만 차차 모델은 한국에서 유일하게 가능한 카풀 모델"이라며 "올해는 택시와 상생할 수 있는 모델도 만들어 소통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차차는 법인택시 운영 시스템에 IT를 접목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며 "이렇게 되면 택시회사 운영비용도 절감하고, 빅데이터를 통해 택시 동선을 최적화해 기사들의 소득도 증가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차차는 택시회사들에 이 모델을 설명하고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차차는 출퇴근 카풀 모델과 기존 차차 모델의 위법성을 제거한 모델도 출시할 계획이다. 이 중 출퇴근 카풀 모델은 오는 3월부터 운전자 회원을 모집할 예정이다. 이 대표는 차차 모델에 대해선 "국토부는 차차 기사가 승객의 콜을 받기 위해 기다리는 것을 배회영업이라고 해석해 위법성이 있다고 봤는데, 이는 곳곳에 차차존(차고지)을 만들어 운행이 끝날 때마다 차차존에 들어가게 하면 해결되리라고 본다"면서 "차량도 일반 승용차와 승합차 등으로 다양화해 이용자 편의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풀러스, 타다, 카카오 카풀 등 여러 카풀 서비스가 시장을 선점하려 하고 있지만 이 대표는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지난해 대대적 홍보도 하지 않은 채 서울 강남구에서만 반년가량 서비스했지만 10만 다운로드 건수를 기록했으며 4만명이 넘는 회원이 차차를 이용했다"며 "시장에서 인정을 받은 만큼 다시 서비스를 시작하면 금세 호응을 얻을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올해 상반기 안에 현재 구상 중인 서비스를 모두 출시하고, 연내에 수도권 전 지역으로 서비스 영역을 넓히는 게 목표"라며 "진정한 공유경제를 실현하고, 이용자들의 사랑을 되찾을 수 있게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조한울 기자 hanul002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