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예령 기자,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태도 논란…“현 기조 안 바꾸는 자신감 어디서 나오나”

최종수정 2019.01.10 16:19 기사입력 2019.01.10 14:03

댓글쓰기

10일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 / 사진=JTBC 방송 캡처

10일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 / 사진=JTBC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소속과 이름을 밝히지 않고 질문을 던진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에 이목이 쏠린다.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 참석한 김 기자는 자신의 소속과 이름을 밝히지 않고 “대통령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정말 올해는 함께 잘 사는 나라 만들어 주시기 바란다”라며 “여론이 굉장히 냉랭하다는 걸 대통령께서 알고 계실 거다. 현실 경제가 굉장히 얼어붙어 있고 국민들이 힘들어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예령 기자는 “대통령께서 계속해서 이와 관련해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고 강조하고 계신다”며 “그런데도 대통령께서 현 기조를 바꾸시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시려는 이유에 대해 알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고 덧붙였다.

질문을 받은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가 양극화 불평등 구조를 바꾸지 않고선 지속성장이 불가능하다는 점은 오늘 제가 모두 기자회견 30분 내내 말씀 드렸다”고 답했다.
한편 방송을 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일부 네티즌들은 “먼저 자기 신분을 밝히고 인사를 해야 하지 않나”, “너무 공격적이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 또 다른 누리꾼들은 “당당하게 질문했다”, “용기 내 주셔서 감사합니다” 등 옹호하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