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기자회견] 日 정치 공방으로 미래관계 훼손

최종수정 2019.01.10 13:55 기사입력 2019.01.10 12:5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공 배상 판결에 대해 일본이 정치공방의 소재로 삼아 미래지향적 관계까지 훼손하려 하고 있다고 작심해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신년 기자회견 중 일본 NHK 기자가 전날 일본이 한일청구권협정에 따른 협의를 요청한 사실을 거론하며 한국의 대응방향에 대해 질문하자 단호한 입장을 내보였다.

문 대통령은 "과거 한국과 일본간 불행했던 역사가 있었다. 한국과 일본이 외교관계를 수립하면서 한일 기본 협정을 체결했지만 그것으로 다 해결되지 않았다고 여기는 그런 문제들이 조금씩 이어지고 있다"면서 "이것은 한국 정부가 만든 문제가 아니다 과거의 불행했던 역사 때문에 만들어지고 있는 문제다. 일본 정부가 그에 대해 겸허한 입장 가져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국정부는 (과거사) 문제는 그 문제대로 양국이 지혜를 모아 미래지향적 관계를 훼손되지 않게 해결하자고 누누이 얘기하고 있다. 그런데 일본 정치인, 지도자들이 정치쟁점화 해서 문제를 더 논란 거리로 만들고 확산 시키는 건 태도다 아니다"고 지적했다.

한국정부로서는 사법부 입장을 존중해야 하고 일본도 어쩔 수 없다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는 게 문 대통령의 생각이다. 문 대통령은 "오히려 한국 사법부가 한일 기본협정으로 해결되지 않았다 판단한 문제들에 대해 피해자들의 고통을 한일 양국이 어떻게 해결해나갈지 진지하게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화해치유 재단 해산에 따른 새로운 재단이나 기금의 설립 가능성은 수사결과를 지켜보고 판단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