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고용의 양과 질을 함께 높이는 한해로 만들겠다"(종합)

최종수정 2019.01.10 13:37 기사입력 2019.01.10 11:20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고용의 양과 질을 함께 높이는 한 해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가진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 부분을 어떻게 풀어나갈 지가 새해 우리 정부의 가장 큰 과제라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좋은 일자리를 늘리는 것을 올해 국정 운영의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밝힌 것이다.

문 대통령이 TV로 생중계되는 기자회견을 하는 것은 2017년 8월 취임 100일 기자회견과 지난해 1월 신년 기자회견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문 대통령은 “가장 힘들고 아쉬운 건 뭐니뭐니해도 고용지표가 부진했다(는 점)”면서도 “정부의 정책기조가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 정책 기조 유지해가면서도 보완할 점들을 충분히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중국 방문에 대해 “한마디로 말하자면,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가까워졌다는 걸 보여주는 징후”라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중국은 북한의 비핵화 그리고 평화체제 구축 이런 점에서 아주 많은 역할을 해줬다”며 “이번 방중은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연말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보내온 친서에 대한 답신을 보냈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저도 친서를 보냈다”며 “그 내용을 밝히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기자회견에 앞서 발표한 신년사를 통해 “올해는 국민의 삶 속에서 정부의 경제정책이 옳은 방향이라는 것을 확실히 체감되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며 “그러려면 성과를 보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제 정책의 변화는 분명 두려운 일”이라며 “시간이 걸리고 논란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부족한 부분을 충분히 보완하면서 반드시 ‘혁신적 포용국가’를 이루어내겠다”고 말했다.

경제에서 성과를 내서 소득주도성장이 옳았다는 점을 증명해 보이겠다는 것이다. 경제 정책 기조를 바꾸지 않겠다는 점을 재확인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또 “우리 국민은 국민소득 3만 불 시대에 걸맞은 행복을 누릴 권리가 있다”며 “그것이 ‘포용국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회안전망과 고용안전망을 더욱 촘촘하게 짜겠다”며 “고용안전망과 사회안전망이 함께 작동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