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현진 "황당하다, 누군가 SNS 계정 지속적으로 해킹 시도"

최종수정 2019.01.10 08:44 기사입력 2019.01.10 07:50

댓글쓰기

사진= 배현진 전 자유한국당 대변인 SNS 화면 캡처

사진= 배현진 전 자유한국당 대변인 SNS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이지은 인턴기자] 배현진 전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지속적으로 자신의 SNS 계정을 해킹하려는 사람이 있다고 밝혔다.

배 전 대변인은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누군가 제 페북 비번을 바꾸려 계속 시도 중 인 것 같다”는 글과 함께 휴대전화에 발송된 비밀번호 재설정 메시지 사진을 게시했다.

페이스북은 휴대전화로 전송된 6자리 숫자 코드를 입력해야 비밀번호 재설정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 전 대변인은 “우파 시민분들의 문자가 쏟아져 그간 문자 확인을 제대로 못했는데 황당합니다”라며 심경을 밝혔다.
한편 배 전 대변인은 최근 자유한국당의 대변인직에서 사퇴한 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운영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 'TV홍카콜라‘의 제작자로 활동하고 있다.



이지은 인턴기자 kurohitomi04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