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기 대권주자’로 체급 올린 임종석 앞에 놓인 3가지 길

최종수정 2019.01.09 09:33 기사입력 2019.01.08 17:54

댓글쓰기

오늘 청와대 인사로 20개월 만에 비서실장에서 물러나
향후 행보, 여권 역학구도와 차기 대선에 변수…정치권 초미의 관심사
총선 출마 유력…서울시장 ‘직행’, 입각 가능성도 거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임종석 실장의 미래를 위해서 놓아 준 것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8일 대통령 비서실장 교체의 의미를 이같이 설명했다.

이번 인사는 기본적으로는 분위기 쇄신을 위한 인사의 성격을 띠고 있지만 임 실장 입장에서 보면 대통령 비서실의 선발 투수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구원 투수에게 공을 넘긴 것이다.

임 실장은 현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10일 임명돼 문 대통령 임기(60개월)의 3분의 1인 20개월 동안 ‘정권 2인자’로서 대통령을 보좌했다.

50대 중반의 나이에 재선 국회의원과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거친 임 실장이 새로운 이력을 하나 추가함으로써 정치적인 체급을 한 단계 올린 것이다.
‘차기 대권주자’ 반열에 올라선 임 실장의 향후 행보는 여당의 역학구도 뿐만 아니라 차기 대선에도 변수로 작용할 수 있어 정치권의 관심이 쏠려 있다.

임 실장은 최근 비서실장 이후 계획을 묻는 질문에 “아무 생각이 없다. 일이 많아서 다른 데 신경 쓸 여력이 없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예상하는 임 실장의 길은 3가지다.

가장 유력한 행보는 총선 출마다.

총선 낙선(18대 총선)과 불출마(19대 총선), 경선 패배(20대 총선) 등으로 10년 이상 원외(院外)에 머물러 있는 임 실장으로서는 국회 입성이 무엇보다 필요하다.

하지만 마땅한 지역구가 없는 상황이다.

20대 총선 때 경선에서 패했던 은평을은 더불어민주당 원내 대변인인 강병원 의원이 자리 잡고 있다.

20대 총선 출마를 놓고 경쟁하기는 했지만 비서실장까지 지낸 상황에서 같은 학생운동권 출신인 강 의원과 다시 경선하는 것은 모양새가 좋지 않다고 보고 있다.

대선 주자가 되기 위해서는 노무현, 이명박 전 대통령처럼 종로에서 출마해야 한다는 주변의 권유가 있지만 현역 의원인 정세균 의원이 양보할 지 미지수다.

국회의장을 마치면 다음 총선에는 불출마하는 게 관행이지만 정 의원은 21대 총선 출마 의지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 의원은 국회의장 임기가 끝날 무렵 한 신문사에서 주최한 비공개 조찬모임에서 국회의장을 지낸 원로 정치인의 불출마 관행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임 실장과 가까운 청와대 관계자는 “종로로 출마하자니 당의 원로와 맞서야 하고, 원래 지역구인 은평을에서 출마하자니 같은 학생운동 출신 후배와 경쟁을 해야 하는 상황이어서 그야말로 딜레마”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총선 대신 서울시장 출마로 직행할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20대 총선 때 은평을 경선에서 패했을 당시 비어 있던 은평갑으로 지역구를 옮겨 출마하라는 권유가 있었지만 임 실장은 고사했다.

경선에서 패했는데 옆 지역구가 비어 있다고 해서 옮기는 것은 명분이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당시 사정을 아는 임 실장 측근은 “임 실장이 당시에도 서울시장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었기 때문에 무리수를 두지 않았다”고 말했다.

서울시장 출마로 직행할 경우 지방 선거가 있는 2022년까지 3년 이상의 공백이 생긴다는 문제가 있다. 2022년은 현 정부 마지막 해여서 초대 비서실장의 프리미엄을 누리기도 쉽지 않다.
남북공동선언 이행추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해 10월 17일 남북공동유해발굴을 위한 지뢰제거 작업이 진행 중인 강원도 철원군 육군 5사단 비무장지대 GP초소 앞에서 현장 보고를 받고 있다. 당시 '맥아더 선글라스'를 끼고 현장 시찰에 나서 야당으로부터 '자기 정치'를 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임 실장은 8일 비서실장에서 물러나면 본격적으로 '자기 정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사진=청와대

남북공동선언 이행추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난해 10월 17일 남북공동유해발굴을 위한 지뢰제거 작업이 진행 중인 강원도 철원군 육군 5사단 비무장지대 GP초소 앞에서 현장 보고를 받고 있다. 당시 '맥아더 선글라스'를 끼고 현장 시찰에 나서 야당으로부터 '자기 정치'를 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임 실장은 8일 비서실장에서 물러나면 본격적으로 '자기 정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사진=청와대



이런 이유로 임 실장이 적당한 시기에 입각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이 자신을 보좌한 임 실장의 정치적인 미래를 위해 장관으로 기용해 경력을 쌓을 수 있는 기회를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임 실장의 ‘전공’을 살려 통일부 장관으로 갈 수 있다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다.

다만 입각 시기는 설 전후로 예상되는 이번 개각일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이 예정돼 있기 때문에 조명균 장관은 유임될 가능성이 높다는 게 대체적이 관측이다.

일단은 휴식기를 가진 뒤에 다음 개각 때 조 장관 후임으로 가는 수순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이런 시나리오가 현실이 되면 국회와 대통령 비서실장, 장관 경험까지 두루 경험하게 돼 대선 주자로서도 손색이 없는 ‘스펙’을 갖추게 된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