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준표, '첫방 판정승' 유시민에 "한달 내 소재 고갈될 것" 혹평

최종수정 2019.01.05 21:24 기사입력 2019.01.05 19:4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팟캐스트 방송 흥행을 의식한 듯 "한 달내로 소재가 고갈될 것"이라고 혹평했다.

홍 전 대표는 5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유 이사장의 팟캐스트 방송인 '유시민의 알릴레오'를 '북한 조선중앙TV 같은 좌파 유튜버', '국정홍보 방송'이라고 깎아내리며 "TV홍카콜라 비난 방송만 하게 될 것"이라고 견제했다. 홍 전 대표는 "수비방송만 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유시민의 알릴레오'가 첫방부터 홍 전 대표의 'TV홍카콜라'를 추월해 흥행하고 있는 것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알리레오는 1회분 동영상이 공개된지 하루도 지나지 않아 구독자수 27만명을 돌파했다. 유튜브 1회 방송 조회수도 76만회를 넘어섰다. 지난 18일 공개된 'TV홍카콜라' 구독자수 20만명(현재 기준), 동영상 최다 조회수 46만회를 앞지른 것이다.

홍 전 대표는 "구독자수야 좌파들은 잘 뭉치니까 단숨에 올라가겠지만 접속시간, 접속자수는 점점 떨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재미가 없을 것"이라고 봤다. 그러면서 "우리는 앞으로 소재가 무궁무진하다"고 홍보했다.
특히 그는 '알릴레오'는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좌파들이 똘똘 뭉쳐 지원하고 있는 반면 'TV홍카콜라'는 혼자의 힘으로 끌고가고 있다며 프레임을 설정하고 있다. 홍 전 대표는 "이들이 위기감에 문 정권의 국정 홍보처장을 거국적으로 밀어준 결과가 그정도라면 한번 해볼만 하다"며 "우리는 한국당이 계파싸움으로 손을 놓고 있어도 혼자힘으로 여기까지 왔다. 1대100의 싸움"이라고 강조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