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주, 지분 매각설 부인 안해…향후 행보는?(종합2보)

최종수정 2019.01.04 17:49 기사입력 2019.01.04 17:49

댓글쓰기

매각설 간접 시인 해석…게임 업계 지각변동 예상

김정주, 지분 매각설 부인 안해…향후 행보는?(종합2보)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김정주 NXC 대표가 지분 매각설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넥슨을 세계에서 더욱 경쟁력 있는 회사로 만드는 데 뒷받침이 되는 여러 방안을 놓고 숙고 중"이라고 했지만 매각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하지만 새해부터 게임업계를 뒤흔든 매각설에 대해 구체적으로 부인하지 않아 현재 추진 중인 것을 간접적으로 시인한 셈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게다가 "지금도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보다 새롭고 도전적인 일에 뛰어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고 밝혀 새로운 분야에 뛰어들 가능성도 큰 것으로 풀이된다.

3일 김 대표는 입장문을 내놓으며 "줄곧 회사의 성장을 위한 최선의 방안은 무엇인지, 역할은 어떠해야 하는지 늘 주변에 묻고 스스로에게 되물으며 고민하며 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넥슨을 세계에서 더욱 경쟁력 있는 회사로 만드는 데 뒷받침이 되는 여러 방안을 놓고 숙고 중"이라고 밝혔다. 최근 보도가 나온 지분 매각도 그가 숙고했던 한 방법일 수 있다는 것을 짐작하게 하는 대목이다. 이어 김 대표는 "방안이 구체적으로 정돈되는 대로 알리도록 하겠다. 그때까지 양해해 주셨으면 한다"고 했다. 지분 매각에 대한 공식 입장 발표는 미룬 셈이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그가 25년 동안 일군 넥슨과 그 구성원들에게 막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매각설에 대해 부인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현재 지분 매각이 추진되거나 절차를 준비 중이라는 것을 간접 시인한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3일 불거진 김 대표의 지분 매각설은 자신(67.49%)과 부인 유정현 NXC 감사(29.43%), 김 대표 개인회사인 와이즈키즈(1.72%)가 보유한 NXC 지분을 모두 합쳐 총 98.64%를 매물로 내놓는다는 것이었다. NXC는 일본에 상장된 넥슨의 지분 47.98%를 보유하고 있고 넥슨은 넥슨코리아의 지분 100%를 가지고 있다. 이 때문에 김 대표가 넥슨은 물론 게임사업에서 완전히 손을 떼겠다는 의미로 풀이됐다.

◆매각 추진되면 게임업계 '지각변동'=이 지분의 가치는 NXC가 보유한 각 게임 자회사와 관계사들의 지분 평가액에 경영권 프리미엄을 더하면 약 10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됐다. 일본에 상장된 넥슨의 시가 총액은 약 13조 원으로 NXC 보유 지분만 따져도 약 6조 원에 달한다. 게다가 NXC는 고급 유모차 브랜드 스토케, 가상화폐거래소 비트스탬프 등도 인수한 바 있다. 이 때문에 매각이 추진된다면 워낙 덩치가 큰 탓에 김 대표의 지분을 단독으로 인수 가능한 기업은 많지 않다고 분석됐다. 인수에 나선다면 사모펀드 등과 손을 잡거나 여러 기업이 컨소시엄을 구성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점쳐지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중국의 대형 게임업체인 텐센트나 미국 게임업체인 일렉트로닉아츠(EA)도 거론했다. 매각이 성사되면 넥슨의 새 주인이 누구가 되느냐에 따라 국내외 게임업계의 지각변동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주 대표

김정주 대표



◆향후 행보는?=게다가 그는 "지금도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보다 새롭고 도전적인 일에 뛰어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고 했다. 김 대표는 최근에 유아용품, 가상화폐거래소, 골프웨어 등 게임과는 거리 먼 회사들을 인수했다. 게임 사업을 정리하고 다른 분야에 도전해보고 싶었을 수 있다는 얘기다. 평소 가깝게 지내던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의장이 2016년 6월 슈퍼셀을 텐센트에 넘기며 게임 사업을 처분한 것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는 만큼 손 의장처럼 향후 여러 IT기업에 투자를 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을 수도 있다.

◆사회적 공헌 강조…"약속 성실히 지킬 것"=다만 김 대표는 "25년 전 넥슨을 시작한 이래,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은 우리 사회와 어려운 환경에서 묵묵히 일해 온 직원들이 함께 어우러진 좋은 토양 속에서 많은 이들의 도움을 받으며 오늘까지 왔다"며 "어떤 경우라도 사회로부터 받은 많은 혜택에 보답하는 길을 찾을 것이다. 지금껏 약속한 사항들도 성실히 지켜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분 매각과는 관계 없이 재산 1000억원을 사회에 환원하고 2세 경영권 승계도 금지할 것이라는 기존 약속을 지키겠다는 의미다. 김 대표는 과거 "앞으로 재산과 경영권을 승계하지 않고 사회적 공헌 활동에 힘을 쓰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