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F-18 전투기가 벼락을 맞으면…

최종수정 2019.01.02 07:42 기사입력 2018.12.31 09:33

댓글쓰기

F-18 전투기가 벼락을 맞으면…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비행 중인 F-18 전투기가 벼락을 맞는 장면이 동영상으로 인터넷에 올라와 네티즌들 사이에서 공유되고 있다.

동영상 속의 파일럿은 쿠웨이트군 소속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비행 중 벼락을 맞았다. 벼락은 조종석 쪽으로 떨어졌다. 순간 굉음이 울리고 빛이 번쩍하면서 그의 고개가 앞으로 꺾이고 몸은 살짝 튀어 올랐다. 화들짝 놀란 조종사는 헬멧과 고글을 매만졌다.

전투기에 손상이 생긴 것은 분명하지만 어느 정도 손상을 입었는지 알려진 바 없다. 조종사는 무사했지만 사고 이후 혼비백산해 기진맥진한 상태라고.

동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장면이라면서도 조종사가 무사해 그나마 다행이라고 밝혔다.

한 네티즌은 "조종석 덮개가 저런 벼락에도 끄떡없을 줄이야…, 정말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여객기의 경우 1년 중 한두 차례 운항하다 벼락을 맞는다. 항공기에 벼락이 내리치면 10억V, 수만A의 전압ㆍ전류가 흐른다. 이 정도면 기체와 승객에게 심각한 피해를 줄 것 같지만 실제로 벼락이 떨어져도 항공기가 추락하거나 승객이 다치는 경우는 없다.

낙뢰의 강도가 심하면 조종석 계기판이 흔들리거나 항공기 표면에 그을음이 생기고 표면은 벗겨지기도 한다. 항공기가 부분 파손되는 경우도 있지만 항공기 내부까지는 충격이 미치지 않는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