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코, 전라북도·부안군과 국내 지자체 최초 SOFC 실증운전 협약 체결

최종수정 2018.12.17 16:34 기사입력 2018.12.17 16: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 미코 는 국내 지자체 최초로 고체산화물 연료전지 (SOFC) 시스템의 설치 및 실증 운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2022년까지 이뤄지는 실증 사업의 일환이다. 수소를 테마로 조성되는 자연에너지 공원 내 옛 관사에 설치될 예정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미코는 SOFC 기술 관련 소재부터 시스템까지 자체 기술력을 보유한 국내 유일기업으로, 올해 10월 자체 기술로 개발한 2kW급 SOFC 시스템(제품명 TUCY)에 대해 한국가스안전공사(KGS) ‘설계단계검사’를 완료, 시스템에 대한 상용 기술을 확보했다. 또 올 11월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기술개발사업으로 추진되는 ‘㎾급 건물용 SOFC시스템 실용화 기술개발 사업’에 최종 참여기업으로 선정돼 시스템 본격 상용화를 위한 실증 기반을 마련했다.

미코 측은 "이번 2kW SOFC 시스템을 부안군에 실증 운영함으로써 시스템의 신뢰성 및 안전성 개선, 유지보수 경험, 경제성 확보 방안 등의 기술확보와 트랙 레코드를 축적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선제적으로 시장진입을 추진하는 한편, 부안군 및 전라북도와의 업무협약을 계기로 미세먼지 및 탄소저감을 위한 청정 분산 발전원 중 하나인 SOFC 시스템 기술을 적극 홍보하고 저변 확대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