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허지웅 “악성림프종 진단…지난 주부터 항암 치료 시작”

최종수정 2018.12.12 13:14 기사입력 2018.12.12 10:56

댓글쓰기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 / 사진=스포츠투데이DB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 / 사진=스포츠투데이DB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12일 허지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 혈액암의 종류인데 미처 큰 병의 징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며 “확진까지 이르는 요 몇주 동안 생각이 많았다. 그나마 다행인 건 미리 약속된 일정들을 모두 책임지고 마무리할 수 있었다는 점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난 주부터 항암 치료를 시작했다”며 “저는 ‘함께 버티어 나가자’라는 말을 참 좋아한다. 우리 모두 마음 속에 끝까지 지키고 싶은 문장 하나씩을 담고, 함께 버티어 끝까지 살아내자”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허지웅의 소속사 에스팀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내 “허지웅이 몸에 이상 증후를 느껴 병원에 방문했고, 미만성거대 B세포 림프종이라는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네이버가 제공하는 지식백과에 따르면 림프종은 림프조직 세포들이 악성 전환돼 생기는 종양으로, 해당 질병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것이 미만성 거대 B세포 림프종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