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란조끼운동 8일 프랑스·네덜란드·벨기에서 대규모 집회

최종수정 2018.12.07 21:40 기사입력 2018.12.07 21: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유가 인상 반대와 유가 인하를 요구하며 프랑스에서 시작된 '노란조끼운동'이 이웃나라인 벨기에와 네덜란드로 확산되고 있다.

7일 각국 외신에 따르면 오는 8일(현지시간) 전국에서 노란조끼운동과 관련된 대규모 4차 집회가 열린다.

이번 시위에서는 파리 샹젤리제 거리 등 대도시 중심가에서 폭력시위가 또다시 재현할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 정부는 이 날 전국의 주요 집회 현장에 총 8만9000여명의 경찰을 투입할 계획이다. 특히 수도 파리에는 경찰 8000여명과 함께 장갑차 십여 대를 투입하기로 했다.

한편 벨기에와 네덜란드에서도 시위가 개최될 예정이어서 치안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이날 네덜란드 언론 보도에 따르면 네덜란드의 노란조끼운동 측은 오는 8일 오전 11시 30분에 암스테르담 시내의 스토페라센터에 집결한 뒤 암스테르담 시청 주변까지 거리를 따라 행진하며 시위를 벌일 계획이라고 시 당국에 통보했다.
프랑스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벨기에에서도 오는 8일 수도인 브뤼셀 시내에서 두 번째 노란조끼운동의 시위가 예정돼 있다. 벨기에에서는 그동안 프랑스어권인 왈로니아지방에서 노란조끼운동의 시위가 계속되다가 지난달 30일에는 브뤼셀까지 퍼졌다.

당시 일부 시위대는 경찰에 돌을 던지거나 경찰 차량 2대에 불을 지르는 등 폭력을 선동하기도 했다. 경찰도 물대포와 최루가스를 발사하며 시위대 강제 해산을 시도했고, 현장에서 60여명을 체포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