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식농성' 손학규 "文, 연동형 비례제 약속 지켜야"

최종수정 2018.12.07 14:47 기사입력 2018.12.07 14:4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임춘한 기자] 연동형 비례대표제 수용을 촉구하며 무기한 농성에 들어간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7일 "거대 양당이 예산안에 짬짜미 합의하면서 선거제 개혁은 거부했다"며 "(이제는)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후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가 열리기 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날 거대 양당이 예산안을 합의 처리한 것은 예산안 처리가 아니라, 선거법 개정을 부정하고 보류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예산편성을 거부해서 단식을 하는 것이 아니다. 저희는 예산을 거부한 적이 없다"며 "지금 정부와 민주당이 마치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예산안을 거부하는 것처럼 은근히 홍보하는데 크게 잘못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양당이 예산안 처리에 합의한 후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선거제도 논의를 빨리 진행해야 한다'고 말한 것을 두고 진정성이 없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본인이 거부해놓고 예산안이 통과됐으니 정개특위에서 하자? 정개특위가 무슨 권한이 있느냐"며 "현실을 똑똑히 봐야한다. 정치권력은 모든게 청와대에 있고 그것을 당에서 대행하는 것이 이해찬 대표"라고 쏘아붙였다.

손 대표는 "지금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 대표에게, 이 대표는 청와대 지시를 받아 하는 것 아니냐"며 "그러니 힘 없는 작은 야당이 이렇게라도 몸을 바쳐서 선거제도 개혁을 알리고자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선거제 개혁은 '내가 나를 대표'하는 촛불혁명의 2단계"라며 "국회의석이 국민의 뜻에 따라 반영되기 때문에 민주주의의 완성을 위한 제도적 개혁이라고 얘기하는 것"이라고 재차 호소했다.
한편 손 대표는 예산안 통과 이후 청와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 일정을 발표할 것이라는 설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면서도 "문 정부가 조급증에 걸려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 정부는 김 위원장의 답방으로 정치적 난국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생각하면 잘못"이라며 "경제가 무너지고 있고 서민경제가 파탄에 이르고 있는데 국민들은 어떠한 평화공세에도 더이상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잠깐 당분간은 지지율이 올라가겠지만 경제정책이 바뀌지 않고 무엇보다 이 정부가 국민을 진정으로 위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한 지지율은 회복안될 것"이라고 단언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