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승민 “바른미래당 방향 맞지 않아 괴로워…손학규 '단식' 만류할 생각”

최종수정 2018.12.07 13:15 기사입력 2018.12.07 13:15

댓글쓰기

보수의 재건, 과거보다 미래를 위해 나가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는 7일 "제가 생각하는 개혁보수와 바른미래당이 가는 길이 초점이랄까 방향이 조금 맞지 않다는 괴로움이 있다"고 토로했다.

유 전 대표는 이날 서울대 경제학부 특강에서 "바른미래당에서 '보수라는 말을 쓰지 말자‘ ’왼쪽도 오른쪽도 아니고 중도다'라고 이야기하는 분들과 안보와 경제, 복지에 대해 생각을 같이할 수 없는 부분이 있어서 괴롭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당이 어디로 가는지 밝히지도 않은 채 자유한국당을 대체하겠다고 하면 안 통하겠죠"라고 덧붙였다.

유 전 대표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단식’에 들어간 것과 관련해 "찾아뵙고 만류할 생각"이라며 "손 대표가 어떤 각오로 단식을 시작하셨는지 말씀을 들어보고 당 대응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유 전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불구속 재판 결의안에 대해서는 "그 자체에 대해 평가하기보다 그동안 보수 정치권과 한국당이 친이(친이명박), 친박, 비박 등 계파로 나뉘어 과거 문제로 갈등했던 부분이 있었는데, 건강한 보수의 재건을 위해 과거보다 미래를 위해 나아가는 게 낫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