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교익 "백종원 언급은 표현의 자유…앞으로 더 자주 언급할 것"

최종수정 2018.12.07 07:58 기사입력 2018.12.06 16:47

댓글쓰기

사진=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페이스북 캡처

사진=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고정호 기자]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백종원에 대한 언급을 자제해달라는 일부 네티즌들의 요구에 대해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지 말라"고 밝혔다.

황교익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백종원을 언급하지 말아 달라는 여러분께'라는 제목의 글에서 "명예훼손, 모독, 차별 등 법으로 금지한 것이 아니면 그 어떤 표현도 용인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교익은 전날(5일) 출연한 YTN 뉴스Q 인터뷰를 통해 '백종원에 대해 계속 언급할 것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저는 음식과 관련한 여러 일을 글로 쓰고 그에 대해 말하는 직업을 가지고 있다"며 "백종원이 나오는 프로그램이라고 해서 그걸 피할 일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는 글에서 해당 인터뷰를 언급하며 "인터넷에서 저를 향해 백종원에 대한 비평을 멈추라고 하는 댓글들을 흔히 볼 수 있다"면서 "여러분들이 저에게 온갖 날조와 왜곡과 억측의 말을 해도 법적 처벌도 받지 않고 표현의 자유 안에서 용인되듯이, 제가 백종원에 대해 그 어떤 말을 해도 여러분들은 제게 백종원에 대해 언급하지 말라고 할 수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여러분만 표현의 자유가 있는 것이 아니다. 민주공화국 시민이면 그 누구든 표현의 자유를 누려야 한다"며 "저도 여러분과 똑같이 이 민주공화국의 시민이다. 여러분이 누리고 있는 만큼 표현의 자유를 누리는 것은 마땅한 일이다. 앞으로 더 자주 또 더 강렬히 백종원에 대해 언급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황교익은 지난달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이 막걸릿집 사장을 상대로 막걸리 블라인드 테스트를 하는 장면을 비판한 바 있다.



고정호 기자 koj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