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왜 공산당이 좋다고 외칠 수 없나”…위인맞이환영단 ‘금기’ 깨고 싶다

최종수정 2018.12.06 15:31 기사입력 2018.12.06 07:59

댓글쓰기

‘김정은 진짜 좋아하나’ 질문에…“저는 정말 팬입니다”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 진심으로 환영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우리나라 연내 답방에 관심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26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나는 공산당이 좋아요”라고 외친 ‘위인맞이환영단’ 김수근 단장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김 단장은 한국 사회의 ‘금기’를 깨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4일 KBS ‘오늘밤 김제동’에 출연한 김 단장은 해당 발언 직후 주변에서 “너 어떡하려고 그러냐. 곧 잡혀간다.”는 반응이 나왔다며 “왜 ‘공산당이 좋아요’라고 외칠 수 없나, 이렇게 되묻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 단장은 그러면서 “저는 그걸 이야기하면서 금기를 깨고 싶었고, 우리나라 사회가 어느 정도 왔을까, 나를 잡아갈까, 그런 걸 한번 보고 싶었습니다”라고 강조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진짜 좋아하냐는 질문에 “저는 정말 팬입니다”라며 “남북정상회담 생중계로 많은 모습을 봤는데, 우리 정치인들에게 볼 수 없는 모습도 보고 김 위원장의 겸손하고, 지도자의 능력, 실력 있고 북한의 경제발전이나 이런 모습들 보면서 팬이 되고 싶었어요”라고 설명했다.
북한의 세습, 인권문제에 대해서는 “박정희 전 대통령 이후에 박근혜 전 대통령도 대통령 되고 시진핑(중국 주석)이나 푸틴(러시아 대통령)은 20년 넘게 하는데 그럼 왜 거기는 세습이라고 이야기 안 합니까”라며 되물었다.

그는 또 평양시민들을 만날 수 있다면 “왜 김정은 위원장을 지도자로 인정하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북한에 가서 살고 싶냐는 질문에는 “그렇지는 않다”라며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내가 생각할 자유’를 달라는 거다”라고 강조했다.

북한 장마당.사진=연합뉴스

북한 장마당.사진=연합뉴스



한편 앞서 지난달 26일 김 단장은 광화문광장에서 “김 위원장의 열렬한 팬”이라면서 “나는 공산당이 좋아요. 여러분도 곧 좋아질 겁니다”라고 외쳤다.

그러면서 “대담한 결단으로 한반도 평화통일의 새 시대를 열고자 하는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김 위원장이) 4·27 판문점 정상회담과 9월 평양 정상회담, 백두산 천지 방문 등에서 보인 평화번영 통일에 대한 웅대한 뜻과 의지에 감동해 환영단을 꾸렸다”며 ‘위인맞이환영단’을 조직한 배경을 밝혔다.

당시 김 단장의 해당 발언을 지켜보던 일부 시민들은 김 단장을 향해 “북한으로 가라”는 등 비난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현재 해당 단체는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환영하는 지하철 광고를 위한 모금 활동에 들어갔다. 이 단체는 “김정은 위원장님을 환영하는 지하철 광고 모금에 돌입했다”며 모금 목표액은 300만 원으로 “실제 광고판에 게시될 환영 포스터가 남측 최고 전문가에 의해 제작 중”이라고 밝혔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