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로잡습니다]11월7일자 '법률자문까지 받았지만 GM법인분리…' 기사 관련

최종수정 2018.11.23 11:10 기사입력 2018.11.23 11:10

댓글쓰기

바로잡습니다.

11월7일자 본지 7면 '법률자문까지 받았지만. GM 법인분리 비토권 스스로 버린 산은' 기사에서 산업은행이 4월 한국GM과 계약체결 전에 법인 분리를 비토권 대상에 넣을지 여부에 대해 법률자문을 받았지만 안일한 대응으로 최종계약서에서 이를 포함시키지 않았다고 보도하였습니다.

하지만 사실 확인 결과, 산업은행은 관련 법률자문을 받은 사실이 없음이 밝혀져 위 내용을 바로잡습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