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외무상, 일제 징용 피해자에 "모집에 응한 분"

최종수정 2018.11.09 19:01 기사입력 2018.11.09 19: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한국 대법원이 지난달 말 징용배상 판결을 내린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와 관련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징용된 분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9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말했다. 고노 외무상은 징용 피해자를 '징용공'이라고 호칭하지 않는 것은 "모집에 응한 분"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이달초 국회에서 일본 정부는 '징용공' 대신 '옛 한반도 출신 노동자'라는 표현을 쓴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고노 외무상은 지난 6일 한국 대법원 판결에 대해 "폭거이자 국제질서에 대한 도전"이라며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