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제 사령탑' 홍남기, '포용국가 설계자' 김수현…靑 '홍&김' 역할 정리

최종수정 2018.11.09 15:17 기사입력 2018.11.09 15:10

댓글쓰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내정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내정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경제부총리는 야전사령탑, 청와대 정책실장은 포용국가 설계자'

청와대는 9일 새로운 '경제 투톱'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와 김수현 신임 대통령 정책실장의 역할을 명확하게 밝혔다.

전임 경제투톱이었던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전 정책실장의 역할 구분이 모호해 경제정책 주도권을 둘러 싸고 불협화음이 끊이지 않았던 전철을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인사 발표 후 기자들과 가진 질의응답을 통해 "경제는 야전사령탑으로서 홍남기 신임 경제부총리께서 총괄하시기 때문에 김수현 실장은 포용국가의 큰 그림을 그려나갈 것"이라며 "이 실행을 위해서 경제부총리와 긴밀하게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 수석은 김 실장이 '포용국가 설계자'라는 점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김 실장은 경제전문가가 아니어서 정책실장 적임자가 아니라는 지적을 차단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윤 수석은 김 실장 임명 배경을 설명하면서도 "포용국가 설계자로서 큰 그림을 그리고 실행을 총괄해 나갈 예정"이라며 "두 분(홍 후보자와 김 실장을 지칭)이 지금까지 정무적 판단과 정책조율을 성공적으로 해온 만큼 일을 만들고 되게 하는 원팀으로 호흡을 맞춰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는 경제 정책이 투톱이 아닌 원톱으로 가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홍남기 후보자가 경제사령탑으로서 역할을 충분히 할 것"이라며 "같은 시각에서 같은 곳을 보면서 호흡을 맞춰나갈 수 있는 분이기 때문에 속도감이 배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 후보자가 김 실장과 호흡을 잘 맞출 것이기 때문에 정책 추진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는 것이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