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한미 워킹그룹·연합훈련 비난…고위급회담 연기는 언급 안해

최종수정 2018.11.09 11:10 기사입력 2018.11.09 11:10

댓글쓰기

北매체 워킹그룹 언급은 처음이지만 개인논평 형식 '수위 조절'
오늘 공동연락사무소 소장회의…북·미 고위급회담 연기 상황 공유할 듯
北, 한미 워킹그룹·연합훈련 비난…고위급회담 연기는 언급 안해

[아시아경제 이설 기자] 북한의 대남 선전용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9일 비핵화·대북제재·남북협력 등을 논의할 한미 워킹그룹에 대해 남북관계를 파탄 내려는 미국의 흉심이 깔려 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선전매체인 '메아리'는 6개월 만에 재개된 한미 해병대 연합훈련(KMEP·케이맵)에 대해 남한 군부 호전광들이 정례훈련이라는 이름으로 훈련을 강행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미 워킹그룹, 해병대 연합훈련 재개와 관련한 북한의 비난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지만 노동신문 등 관영 매체가 아닌 선전매체의 개인 논평이라는 점에서 수위를 조절한 것으로 보인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실무팀 조작놀음은 무엇을 보여주는가'라는 제목의 개인 논평에서 한미 워킹그룹을 겨냥해 "북남관계 개선 움직임에 대해 대양 건너에서 사사건건 걸고 들며 훈시하다 못해 이제는 직접 현지에서 감시하고 통제하는 기구까지 만들겠다는 미국의 오만한 행태"라며 "북남관계에 미국이 함부로 끼어들어 감 놔라 배 놔라 할 그 어떤 명분도 없다"고 지적했다.

'메아리'도 이날 "남조선 군부 호전광들이 이제는 아예 '정례훈련'이라는 간판 밑에 '한미해병대연합훈련'을 강행해대고 있다"며 "이는 북남 사이의 군사합의서에 배치되고 평화와 번영을 지향해나가고 있는 조선반도 정세를 엄중히 위협하는 시대착오적인 군사적 움직임"이라고 주장했다. 케이맵은 남북 및 북·미 대화 국면에서 연기됐다가 최근 6개월 만에 재개됐다. 한편 북한 매체들은 이날까지 북·미 고위급회담 연기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날 개성 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리는 남북 소장 회의에선 남북이 북·미 고위급회담과 관련해 상황을 공유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이날 오전 남측 소장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북측 소장인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부위원장 간 소장회의가 개최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선 북·미 고위급회담 연기로 연내 불투명해진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 일정에 대한 논의도 오갈 것으로 전망된다. 통일부 당국자는 "김 위원장의 답방과 관련해서는 연락사무소장 간에 논의를 할지 이달 내 남북 고위급회담을 열어 협의할지 등을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 남북이 10월 내 진행하려다 성사되지 못한 경의선 철도 공동조사, 평양예술단의 서울 공연 일정 등과 11월 중 열기로 한 남북 이산가족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의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이설 기자 sseo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