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식산업센터 거래 규모 급증…“연간 1만건 이상”

최종수정 2018.11.09 09:55 기사입력 2018.11.09 09: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지식산업센터(옛 아파트형공장)가 기업의 사옥과 임대수익용 부동산으로 각광 받으면서 거래 규모가 연간 1만건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수익형부동산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10월말 기준 전국에 승인·등록된 지식산업센터 수는 980여개 동이다. 정식 승인 전 건물까지 포함하면 이미 1000개 동을 돌파했다고 연구소는 보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표본을 늘려 조사할 경우 실제 지식산업센터 거래건수는 연간 1만~1만5000건에 달할 것으로 연구소는 추산했다. 이는 오피스텔 거래 시장 규모의 약 10분의 1에 해당하는 수치다. 그동안 부동산 업계는 한국산업단지공단이 집계한 통계를 바탕으로 연간 약 5000여건(2016년 기준 4987건)의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고 추산해왔다. 하지만 이는 362개 동에 한정해 조사된 결과로 실제 지식산업센터 거래건수와 거리가 멀었던 게 사실이다.

지식산업센터가 기업은 물론 투자자들 사이에서도 인기를 누리고 있는 배경에는 정부의 세제 감면 혜택이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실제 오는 2019년 12월31일까지 지식산업센터를 최초로 분양 받은 자는 취득세 50%, 재산세 37.5% 등의 세제 감면 혜택이 제공된다. 또한 경우에 따라 법인세 감면, 정책 자금 지원 등 혜택도 누릴 수 있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지식산업센터가 단순 공장이나 기업 사옥 용도를 넘어 임대용 부동산으로서의 입지를 넓혀가는 추세”라면서 “시장 현황 파악 및 거래 질서 확립을 위해 정부가 보다 체계적으로 통계를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