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종로 고시원 화재 사망6명·부상12명…“대부분 일용직 노동자”

최종수정 2018.11.09 09:06 기사입력 2018.11.09 08:59

댓글쓰기

9일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 청계천 인근 고시원에서 소방 관계자들이 사고 수습을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9일 화재가 발생한 서울 종로구 관수동 청계천 인근 고시원에서 소방 관계자들이 사고 수습을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이승진 기자]서울 종로의 한 고시원에서 불이 나 최소 6명이 숨지는 등 1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9일 오전 5시께 서울 종로구 관수동 청계천 인근 한 고시원 3층에서 일어난 불로 현재까지6명이 숨지고 황모(66)씨 등 12명이 부상을 입었다.

화재 당시 3층에는 26명이 있었고, 옥탑방에 1명, 2층에 24명 등 총 51명이 있었다고 소방당국은 파악했다. 거주자들은 대부분 40~60대 생계형 일용직 노동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자 대부분은 3층 거주자다. 출입구는 봉쇄돼 있었다고 소방당국 관계자가 전했다.

화재 발생 5분 만에 현장에 도착한 소방당국은 화재가 심해서 인명피해가 우려돼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소방당국은 소방관 100여명과 장비30대를 투입해 오전 7시께 불을 완전히 껐다.
소방당국은 사망자와 부상자가 늘어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장 감식을 통해 화재 원인을 확인하고 있다. 또 폐쇄회로(CC)TV 영상 분석과 목격자도 찾고 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