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현 인종차별 논란' 美 리포터 키얼스티 폴라, 사과문 게재

최종수정 2018.11.09 08:56 기사입력 2018.11.09 08:53

댓글쓰기

미국 리포터 키얼스티 플라가 사과문을 올렸다. / 사진=키얼스티 플라 SNS 캡처

미국 리포터 키얼스티 플라가 사과문을 올렸다. / 사진=키얼스티 플라 SNS 캡처




배우 에즈라 밀러와 수현을 인터뷰하던 중 인종차별 논란을 빚은 미국 리포터 키얼스티 플라가 사과문을 올렸다.

8일 키얼스티 플라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내가 수현에게 한 질문이 '무지함으로 들릴 수 있겠다'는 생각이 나중에 들었다"며 "나는 노르웨이인으로 영어는 내 모국어가 아니다. 그래서 수현이 매우 어린 나이에 영어로 '해리포터'를 읽을 수 있었다는 것에 감명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또한 "내게 보내진 메일들로 나와 가족들이 협박을 받았고 수많은 매체들이 나를 인종차별주의자로 부르고 있다"며 "이번 사건으로 내 마음은 상처 받았다"고 말했다.
키얼스티는 "수현과 에즈라 밀러에게 미안하다고 전하고 싶다"며 "수현이 이 글을 읽는다면 내가 당신을 불쾌하게 했던 점을 용서해 달라"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앞서 지난 6일 키얼스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에즈라 밀라와 수현을 인터뷰했다.

이날 수현이 "중학생때 한국에서 미국에 있는 아버지 친구에게 해리포터 원서를 구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하자 그는 "그때 영어를 할 수 있었냐"고 물었다.

미국에서 백인이 유색 인종의 사람에게 영어 실력을 칭찬하는 것은 타 인종은 영어를 할 줄 모른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어 인종차별 발언으로 인식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