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토부, 도시재생 분야 사회적기업 육성 박차

최종수정 2018.11.09 06:00 기사입력 2018.11.09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정부가 도시재생 분야 사회적 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한다.

국토교통부는 둥지아이티건설·화도진건설·정우필하우징·다원비엠에스 등 도시재생 분야 예비 사회적 기업 24곳을 추가로 지정했다고 9일 밝혔다.

예비 사회적 기업이란 사회적 기업 인증을 위한 최소한의 요건을 갖춰 정부 지원·육성을 통해 사회적 기업으로 발돋움하게 된다.

기존에 부처별로 고용노동형 259개, 산림형 49개, 국토교통형 28개 등 총 413개 예비 사회적 기업이 운영돼 왔다. 이번 추가 지정을 통해 국토교통형 예비 사회적 기업은 52개로 늘어났다.

예비 사회적 기업에게는 고용부 및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하는 사회적 기업 재정지원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자격을 준다. 이와 함께 주택도시기금 융자상품 보증 심사 때 가점을 부여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내년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도시재생에 참여할 예비 사회적 기업을 매년 50개 안팎으로 선정할 계획”이라며 “수익 창출과 사회적 가치 실현을 동시에 추구하는 사회적 기업이 도시재생사업에 참여하는 제도적 기반을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