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폴더블 폰 디스플레이 공개…“몇달 후 대량양산” (종합)

최종수정 2018.11.08 09:10 기사입력 2018.11.08 05:1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미국)= 아시아경제 김은별 특파원] 삼성전자의 ‘폴더블 폰’에 대한 윤곽이 드디어 드러났다. 삼성전자의 최신 기술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인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 2018’ 행사 현장에서다. 접었다 펴는 방식의 디스플레이의 상용화를 암시한 것으로, 새로운 하드웨어로 스마트폰의 새 지평을 열겠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 시리즈 출시 10주년이 되는 내년 세계 최초 폴더블 폰 출시를 앞두고 있다.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은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코니센터에서 열린 ‘SDC 2018’ 행사 기조연설에서 “이 자리에서 모바일 서비스의 미래를 재정의할 새로운 하드웨어 및 인터페이스 개념을 공유할 것”이라며 행사 포문을 열었다.

함께 기조연설에 참가한 저스틴 데니슨 삼성전자 미국법인 상무는 ‘모바일 디스플레이 기술의 미래’라며 재킷 안주머니에서 접혀 있는 디스플레이를 꺼냈다. 바로 삼성전자의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다. 이 디스플레이를 펼쳤을 때의 크기는 7.3형으로, 접으면 주머니에 들어가는 크기다.

데니슨 상무가 공개한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는 7.3형의 화면이 세로로 접힌 형태였다. 접었을 때에는 바깥면에 위치한 디스플레이로 기존 스마트폰과 비슷한 모습을 볼 수 있다. 펼쳤을 때에는 태블릿과 같은 화면으로, 스마트폰같은 작은 바깥 화면에서 보던 것을 자연스럽게 이어서 볼 수 있다. 이번에 제품 시연을 따로 하지는 않았지만, 디스플레이를 보여줌으로써 폴더블 폰을 상상할 수 있다.
데니슨 상무는 “인폴드, 아웃폴드, 롤러블, 그리고 당길 수 있는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까지도 향후 가능해질 것”이라며 “이번에 공개한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는 단순한 콘셉트가 아니며, 몇 달 후 대량 양산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폴더블 폰의 형태로 신제품이 출시되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나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19’에서 별도 언팩(공개) 행사를 열고 폴더블폰을 출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접는 디스플레이가 개발된 것은 이미 오래 전이다. 그러나 디스플레이를 접을 때마다 가해지는 충격 때문에 내구성이 매우 중요해 상용화가 쉽지 않았다. 저스틴 상무는 “이 디스플레이를 개발하기 위해 커버 윈도우의 글래스를 대신할 새로운 소재, 수십만번 접었다 펼쳐도 견디는 새로운 형태의 접착제를 개발했다”고 강조했다. 접었을 때도 슬림한 두께를 유지하기 위해 AMOLED 디스플레이 자체의 두께도 획기적으로 줄였다고 강조했다.

엣지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스마트워치, 가상현실(VR)기기 등……. 삼성전자는 남들보다 앞선 기술력을 담은 하드웨어를 내놓으면서도 그에 걸맞은 소프트웨어나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비판을 자주 받았다. 폴더블 폰에 대한 철학을 SDC 2018에서 공개한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하드웨어를 내놓기 전에 개발자들에게 영감을 주고, 새로운 기기에 최적화된 콘텐츠들을 담겠다는 전략이다.

글로벌 제조사들이 폴더블 스마트폰 ‘최초’ 타이틀을 두고 경쟁하는 가운데, 삼성은 새로운 기기를 출시하는 것 자체에만 집착하지 않겠다는 각오도 담겼다. 지난달 말에는 중국 제조업체 로욜이 실제 작동하는 제품인 ‘플렉스 파이’를 발표하면서 세계 최초 타이틀만 가져갔다. 다만 완성도가 높지 않아 업계의 관심은 삼성전자에 쏠렸다.

‘미래를 만나는 곳’(Where Now Meets Next)이라는 주제로 올 해 다섯 번째로 진행된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에는 전세계 개발자·서비스 파트너·디자이너 등 50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사실상 세계 최초 ‘폴더블 폰’에 대한 윤곽을 잡을 수 있는데다 인공지능·사물인터넷(IoT)·게임·UX·헬스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루기 때문이다. 구글, 디즈니 등 글로벌 파트너들도 참여했다.

고 사장은 “삼성전자는 새로운 커넥티드 리빙 시대의 기반이자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로 용이하게 확장 가능한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발전을 주도하고 있다”며 “모바일 생태계에서도 전세계 개발자들과 함께 새로운 플랫폼을 기반으로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