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주 8년 만에…뇌물수수 혐의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 검거

최종수정 2018.11.07 12:35 기사입력 2018.11.07 12:35

댓글쓰기

골프장 인허가·확장 과정서 3차례 걸쳐 3억원 수수…수사 시작 되자 잠취 감춰
인천 연수구 한 식당서 혼자 밥 먹다 붙잡혀…검찰 "도피 도움준 인물들 수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골프장 인허가·확장 과정에서 수억원 상당의 뇌물을 챙긴 혐의로 수사받던 최규호(71) 전 전북도교육감이 도주 8년 만에 검거됐다.

전주지검은 지난 6일 오후 7시20분께 인천 연수구의 한 식당에서 최 전 교육감을 체포했다고 7일 밝혔다.
당시 최 전 교육감은 수사관들이 "최규호가 맞느냐"고 묻자 순순히 시인하고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또 인천 송도의 20평대 아파트에 거주하면서 제3자 명의로 대포폰을 사용하고 있었다.

최 전 교육감은 2007년 7월부터 이듬해 6월까지 김제 스파힐스 골프장이 9홀에서 18홀로 확장하는 과정에서 교육청 소유인 자영고 부지를 골프장이 매입하는 데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3차례에 걸쳐 3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는다.
당시 검찰은 돈을 전달한 교수 2명을 체포해 진술을 확보한 뒤 체포 영장을 발부받았다.

검찰은 당초 이들로부터 "골프장 측에서 돈을 받아 전달했다"는 말을 듣고도 이들을 집으로 돌려보냈다.

이후 최 전 교육감은 잠적했고, 허를 찔린 검찰은 뒤늦게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최 전 교육감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체포조를 투입했으나 검거에 실패했다.

주변인들은 최 전 교육감이 검찰 수사에 대비해 변호인과 상의하기 위해 시간을 벌고 있는 것으로 판단했지만, 그 사이 최 전 교육감은 자취를 감췄다.

검찰은 전북 전주와 김제, 서울 등 최 전 교육감의 연고지를 중심으로 행적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면서 가족을 상대로 자수를 권유했으나 뚜렷한 성과를 거두지는 못했다.

병원 치료기록과 신용카드 이용 내역, 휴대전화 사용 이력 등 생활반응 수사도 무위에 그쳤다.

지난 4월에는 최 전 교육감의 장례가 전주 시내 한 장례식장에서 치러졌다는 헛소문이 퍼지기도 했지만, 검찰은 최 전 교육감의 친형이 숨진 게 와전된 것으로 확인했다.

이처럼 최 전 교육감은 도주 초기부터 일본 밀항설, 조직 비호설 등 억측이 난무했다.

현재 최 전 교육감은 교도소에 수감돼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최 전 교육감이 인천에서 상당 기간 머문 것으로 확인됐다"며 "장기간 도피했고 돈이나 거처를 제공한 인물이 다수 있는 만큼 이 부분에 대해서도 광범위하게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생각보다 흔적이 많았다"며 "최 전 교육감은 현재 몸이 좀 아프고, 조력자 중에는 친인척과 교육 관계자 등이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친동생으로 국회의원을 지낸 최규성 농어촌공사 사장의 연관성에 대해선 "더 수사해봐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