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미·대남 정책 돌변?…北주민들 전시태세 훈련

최종수정 2018.11.07 15:05 기사입력 2018.11.07 09:25

댓글쓰기

전민 무장화, 전국 요새화 방침 아래…반제계급의식으로 무장시키기 위한 교양사업도 강화

북한의 한 여성 노농적위대원이 총기를 점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북한의 한 여성 노농적위대원이 총기를 점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북한이 전민 무장화라는 기치 아래 주민들에게 전시태세 훈련을 강요하고 있다고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이 현지 소식통들을 인용해 6일 보도했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이달 초 중앙에서 전민 무장화, 전국 요새화라는 방침 아래 전시태세 훈련을 다그치고 있다”며 “다음달까지 각 공장 종업원들은 교대로 훈련소에서 훈련 받아야 한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과거 많은 사람이 훈련받지 않고 뇌물로 훈련 확인증을 받을 수 있었으나 요즘은 이런 편법이 통하지 않는다”면서 “일부 종업원의 2주 군사훈련으로 생산에 큰 차질을 빚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모든 당원과 근로자를 반제 계급의식으로 무장시키기 위한 교양사업도 강화되고 있다”면서 “계급적 원수들과 끝까지 맞서 싸워야 한다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함경북도의 다른 소식통은 “해마다 공장 종업원들이 교도대와 노농적위대로 나뉘어 전시태세 군사훈련을 받아야 한다”며 “교도대나 노농적위군은 정규군이 아닌 예비군이지만 훈련 강도나 내용에서 정규군에 버금간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실제로 현역 장교의 지휘 아래 개인 화기를 소지하고 전투훈련에 임한다.

소식통은 “중앙에서 전시태세 훈련을 강하게 밀어붙이면서 전민 무장화, 전국 요새화도 강조하자 주민들이 대미·대남 정책에 급격한 변화가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