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덕여대 알몸남'에 이어…초등학교 등서 100여차례 알몸 찍은 20대 男 구속

최종수정 2018.10.22 10:15 기사입력 2018.10.22 10:15

댓글쓰기

'동덕여대 알몸남'에 이어…초등학교 등서 100여차례 알몸 찍은 20대 男 구속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동덕여대 알몸남'에 이어 어린이집이나 초등학교에서 자신의 알몸 사진을 찍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유포한 20대 대학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아동ㆍ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아동·청소년 이용 음란물 제작)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음란물 유포) 등의 혐의로 대학생 A(26) 씨를 구속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5년 4월부터 지난달까지 어린이집, 초등학교를 비롯해 상가건물 화장실 등지에서 100여 차례에 걸쳐 신체 주요부위를 노출한 채 음란행위를 하는 영상과 사진을 찍어 SNS에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촬영 장소 중에는 어린이집, 초등학교, 키즈카페 주변 등이 각각 1차례씩 포함돼 있었다.

A씨는 자신의 사진을 본 많은 이들로부터 성관계를 맺고 싶다는 연락을 받게 되자 범행을 지속했으며, 불특정 다수의 사람과 만나 성관계를 하기 위해 이같이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로 A 씨의 웹하드에서는 많은 여성과 성관계를 하면서 촬영한 음란 영상물 50여 개가 발견됐다. 영상물은 모두 여성과 동의 하에 촬영된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경찰은 A 씨의 성관계 대상에 미성년자가 3명 포함된 사실을 확인해 아동청소년법 위반 혐의를 적용, 구속했다.

이 사건은 지난 17일 A 씨의 SNS를 본 익명의 제보자가 112에 신고를 하면서 드러나게 됐다.

경찰은 사안이 심각하다고 판단, 신고 하루 만에 A 씨를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그는 4년제 대학교에 다니는 대학생이자 오랜 기간 여자친구와 교제해 온 평범한 청년이었다"고 전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