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北 비핵화·美 상응조치 시간표 만드는 게 2차북미회담 안건"(종합)

최종수정 2018.10.21 05:00 기사입력 2018.10.21 05:00

댓글쓰기

라스무센 덴마크 총리와 정상회담에서 밝혀
"北 완전한 비핵화는 보유 중인 핵 물질, 장거리 미사일 다 폐기해야 완성"
"北 비핵화 목적은 경제발전 위한 선진국 도움 받는 것"
"北 비핵화 이뤄지면 북한 녹색성장 돕는 것도 방법될 것"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현지시간) 덴마크 코펜하겐 크리스티안보르 궁에 도착해 라르스 뢰케 라스무센 총리와 정상회담장으로 걸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현지시간) 덴마크 코펜하겐 크리스티안보르 궁에 도착해 라르스 뢰케 라스무센 총리와 정상회담장으로 걸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펜하겐=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P4G 참석을 위해 덴마크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0일(현지 시간) “(북한)비핵화 프로세스와 그에 대한 미국의 상응조치 등의 타임 테이블을 만드는 것이 2차 북미정상회담의 주제가 될 것이며 충분한 합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코펜하겐 크리스티안보르 궁에서 라스 뢰케 라스무센 덴마크 총리와 가진 1시간 30분간의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는 이미 생산해 보유하고 있는 핵 물질과 장거리 미사일을 다 폐기해야 완성이 된다"며 이 같이 말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목적은 경제적 제재에서 벗어나 경제 발전에 있어 국제 사회의 도움을 받는 것”이라며 “북한의 비핵화가 이뤄져 국제사회가 북한의 경제 발전을 돕는 단계가 되면 북한의 녹색 성장을 돕는 것이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북한의 녹색성장을 언급한 것은 P4G 정상회의의 주요 안건 중 하나가 녹색성장이며, P4G정상회의를 주도하는 국가가 덴마크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녹색성장을 위한 방안으로 서울과 평양의 지자체간 교류를 통해 북한 대동강 수질오염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을 예로 들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지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하고 그 과정도 순탄치 않을 수 있으나 북한의 비핵화가 평화적 방식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덴마크가 적극적으로 지지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간의 평화는 평화적이지 않은 방식으로는 이룰 수 없다”고 말했다.

라스무센 총리는 “우리는 한국 전쟁 당시부터 한반도 상황에 관여해왔고 저도 여러해 전 평양을 방문한 바 있어 북한이 얼마나 어려운 여건에 있는지 잘 알고 있다”며 “북한의 변화를 기대하며 실제 변화가 있다면 돕고 그 노력에 참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라스무센 총리는 “이런 차원에서 북한에 녹색 성장을 접목시키는 방안을 고민할 것이며 문 대통령의 노력을 지지하겠다”고 말했다.

라스무센 총리는 2020년 제2차 P4G 정상 회의의 서울 개최를 제안했고 문 대통령은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의 철강 232조 조치의 여파로 유럽연합(EU)이 한국산 철강제품에 대해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잠정조치를 발표한 데 대해 한국산 제품을 제외해 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그 이유로 “EU로 수출되는 한국산 철강제품은 대부분 자동차 가전 등 EU내 한국 기업이 투자한 공장에 공급되어 현지 생산 증대와 고용에 기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세이프가드 최종 조치 채택이 불가피하더라도 조치대상에서 한국산 철강을 제외해 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라스무센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끝으로 7박 9일간의 유럽 방문 일정을 모두 마무리 한 뒤 이날 오후 귀국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은 한국 시간 21일 오후에 서울에 도착할 예정이다.

코펜하겐=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