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우루과이] 실책에 의한 실점, 좋은 후방 빌드업 속 남긴 과제

최종수정 2018.10.18 19:42 기사입력 2018.10.12 21:57

댓글쓰기

파울로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1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평가전에 앞서 그라운드를 바라보며 경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파울로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1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평가전에 앞서 그라운드를 바라보며 경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서울월드컵경기장=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우루과이는 세계랭킹 5위. 우리나라는 55위. 객관적으로 전력차가 있었다. 하지만 예상 외로 우리 대표팀은 후반 중반까지 안정적으로 후방 빌드업을 해냈다. 좋은 점수를 받을만한 장면도 많았지만 실책에 의한 실점 등 문제를 드러내며 과제도 남겼다.

축구대표팀은 1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친선경기에서 우루과이를 2-1로 이겼다.

대표팀은 지난달 친선경기들에서처럼 후방 빌드업을 중요시하는 축구로 우루과이를 상대했다. 우루과이가 전반적으로 전방 압박이 강하진 않았지만 그래도 4명이 서고 기성용이 지원하는 후방 패스 돌림이 유연해보였다.

하지만 후방 빌드업에서 가장 큰 문제인 실책이 나왔다. 반드시 앞으로 고쳐야 할 과제로 보였다. 후반 17분 김승규가 골문을 비우고 나와서 공을 잘못 걷어내 상대에게 좋은 득점 찬스를 내줬다. 실책 한번이면 후방 빌드업을 기반으로 한 축구체계는 무너질 수 밖에 없다. 빌드업은 뒤가 안정된 상황에서 패스를 차분히 풀어서 공격까지 이어가야 하는 시스템이기 때문이다.

후반 28분 실점 장면이 그랬다. 김영권이 상대 공격수의 압박이 없는 상황에서 넘어지면서 공이 뒤로 흘렀다. 이는 사이드 공격에 이은 크로스로 연결됐고 마티아스 베시노의 동점골 실점이 나왔다.
공격 상황에서도 아쉬운 장면이 많았다. 우리 대표팀이 공을 뒤에서 많이 돌려 우루과이가 자기 진영에서 두줄 수비를 하는 상황이 많이 생겼다. 이때 우리가 공격할 공간이 잘 안 나왔다. 전반 중후반 후방에서 긴 패스로 활로를 만들어보려 한 것도 이때문이었다. 상대 페널티박스 진영까지 갔을 때는 과감한 침투패스와 도전적인 슈팅이 안 나와 아쉬웠다. 후반 11분에는 기성용이 왼쪽에서 공을 내주고 남태희, 손흥민, 홍철을 거쳐 다시 손흥민이 공을 잡았지만 슈팅하지 못하고 넘어진 장면이 그랬다.

과감한 패스가 들어갔을 때도 있었고 이때들만 좋은 찬스들이 났다. 후반 4분 황희찬이 상대 수비수 다리 사이로 공을 넣어줘 황의조가 받어 슈팅한 장면도 그랬다. 후반 19분 황의조의 선제골로 이어진 페널티킥이 나온 과정에서도 2선에서 패스가 있었다. 이런 장면을 많이 만들 필요가 있어보였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