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동연 부총리 "우즈벡, 신북방정책' 추진에 핵심적인 동반자"

최종수정 2018.10.12 20:00 기사입력 2018.10.12 20:00

댓글쓰기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현지시간) 웨스틴호텔에서 홀무라도프 우즈벡 부총리와 면담에 앞서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현지시간) 웨스틴호텔에서 홀무라도프 우즈벡 부총리와 면담에 앞서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인도네시아(발리)=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슈흐롭 홀무라도프 우즈베키스탄 부총리와 만나 양국간 경제협력사업의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ㆍ중앙은행총재 회의 및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에 참석 중인 김동연 부총리는 12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우즈벡 부총리와 양자면담을 갖고 "우즈벡이 우리 정부의 신북방정책 추진에 있어 핵심적인 동반자"라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와 홀무라도프 부총리의 만남은 이번이 세 번째로 양측은 이번 면담을 계기로 양국의 신뢰와 우정이 더욱 두터워졌음을 확인했다고 기재부는 전했다.

김 부총리는 또 지난 2월 한-우즈벡 경제부총리 회의시 합의사항의 성실한 이행을 위해 홀무라도프 부총리의 각별한 관심을 당부했다.
이에 대해 홀무라도프 부총리는 남북관계 진전에 대한 기대 및 GTL(Gas to Liquid)사업 등에 대한 한국의 지원을 언급하며 "앞으로도 한층 더 높은 협력 관계로 나아가길 희망한다"고 답했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