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종원 "상생은 어느 한쪽이 양보하는 게 아니다"…국감 참고인 출석

최종수정 2018.10.12 17:49 기사입력 2018.10.12 17:49

댓글쓰기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운데)가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운데)가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상생은 같이 사는 것이다. 어느 한쪽에서 양보하거나 도와주는 것은 좋은 생각이 아니다"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는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백재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말하면서 "본사가 좋은 가격에 좋은 식자재를 분점(가맹점)에 공급하는 등의 방식으로 상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백재현 의원은 "음식에 별로 관심이 없었는데 백종원 대표가 나오는 방송을 보면서 관심을 갖게 됐다. 국내 프랜차이즈들이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는데 상생방법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라고 질문했다.

이에 백 대표는 "우리는 분점에 인테리어를 강제하지 않고 협력사와 비교해서 할 수 있게 한다"며 "기존에 프랜차이즈가 문제가 있다는 얘기는 아니고 이런 것들을 통해 본사와 분점이 신뢰를 가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나라는 신고만 하면 외식업을 너무 쉽게 할 수 있는 상황이다. 너무 겁없이, 준비성없이 뛰어는다. 준비가 안되면 쉽게 식당을 열면 안된다"고 말했다.
이용주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백 대표에게 정부의 자영업자 대책에 대한 인식에 대해 질문했다. 이 의원이 "정부에서 자영업자 대책들 많이 발표했는데 들어본 적이 있는가"라고 묻자 백 대표는 "많이 들어봤다"고 답했다.

백 대표는 "음식장사를 한지 20년이 넘었지만 그 전에 비하면 이번 정부에서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는 것 같다"며 "하지만 (현장에서의 체감이나 성과가) 하루아침에 나오는 게 아니고 시간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 "여러가지 시도를 해봐서 통하는 게 어떤 것인지를 찾아내야 한다. 건전한 프랜차이즈 회사들이 많이 육성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이 "(프랜차이즈 사업을 통해) 번 돈으로 사업 자체를 키워서 일자리를 창출해야하지 않겠냐"고 묻자 백 대표는 "그렇게 말씀해주셔서 고맙다. 사업에 투자해서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