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이母 “집안의 빚 대신 갚은 딸, 미안해서 어색하다”…신이와 가족 어색함 폭발

최종수정 2018.10.12 16:33 기사입력 2018.10.12 16:33

댓글쓰기

사진= tvN ‘엄마 나 왔어’ 화면 캡처

사진= tvN ‘엄마 나 왔어’ 화면 캡처



배우 신이가 가족과 함께하는 하루에 어색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11일 방송된 tvN ‘엄마 나 왔어’에서는 독립 20년 차 신이가 부모님 집으로 돌아간 첫날이 그려졌다.

이날 신이와 가족들은 오래간만에 함께하는 시간에 서로를 어색해했다.

신이의 언니는 “신이와 둘만 남고 싶어 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는 거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둘만 남겠냐고 하면 다들 아니라고 할 거다. 조카들도 어려워한다”고 답했다.
언니의 답변에 신이는 “저희 언니가 저는 사람을 불편하게 하는 재주가 있다고 했다”면서 “극복을 해가는 프로그램이라고 했으니까 (제작진이) 도와줘야 한다”고 말했다.

신이를 어색해하던 신이의 어머니는 딸에 대해 “우리 빚 갚아주고, 집 지어주고, 동생 시집, 장가 다 보냈다”면서 “그래서 조심스럽다. 미안해서 어색하다”고 말했다.

신이의 언니와 동생들 역시 “집과 동생들 뒷바라지 때문에 결혼을 놓친 건 아닐까”라고 미안한 마음을 표하면서 “안타깝고 미안하다. 손님 같은 동생”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