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라총연, 소각장 증설 반대 집단행동 예고…7호선 연장 조기 착공 촉구

최종수정 2018.10.12 15:38 기사입력 2018.10.12 15:38

댓글쓰기

청라총연, 소각장 증설 반대 집단행동 예고…7호선 연장 조기 착공 촉구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 청라국제도시 주민들이 인천시의 광역폐기물 소각장 증설 계획에 반대한다는 입장과 함께 서울지하철 7호선 청라 연장 및 청라 국제업무단지 내 G-city 사업에 대한 조속한 추진을 촉구하는 집단행동에 돌입한다.

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는 이같은 3대 현안을 주제로 한 주민 총집회를 13일 오후 5시 청라 홈플러스 앞에서 열 예정이다.

청라총연에 따르면 인천시는 청라소각장 시설 증설사업의 내부 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에 따라 2025년까지 총 750t 용량의 소각시설 3기를 신설할 방침이다.

청라소각장은 2001년 250t 규모 소각시설 2기의 조성을 시작해 2015년 내구연한이 만료됐으나 현재까지 하루 평균 420t씩 중·동·부평·계양·서구·강화군 등 6개 군·구의 생활 폐기물을 소각하고 있다.
하지만 청라총연은 이미 내구연한이 만료된 청라소각장을 폐쇄해야 하며 증설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청라소각장이 들어선 후 인근 경제자유구역 조성으로 청라국제도시 일대 공동주택 등에 현재 3만 3000여 가구가 거주하면서 소각장에서 발생하는 유해물질로 인해 10만여명이 건강권을 위협받고 있다"며 "이미 2015년에 내구연한인 15년을 넘겼는데도 17년 째 주민들이 받은 고통을 영구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청라총연은 또 인천시가 2026년까지 개통하겠다고 밝혔던 서울7호선 청라 연장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에서 2029년, 시의 주장으로는 2027년으로 늦춰지고 있는데다 추가 역을 검토하면서 더욱 지연될 우려가 있고, G-city 사업도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의 허가 문제로 진척이 없다고 비판했다.

배석희 청라총연 회장은 "청라소각장와 관련해 주민협의체에 속해있는 서구의원을 비롯한 지역구 정치인들이 주민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있다"면서 "특히 구의원들을 향해서는 '집나간 구의원'이라고 말할 만큼 청라 주민들이 소외감과 배신감을 느끼고 있어 정치인들이 보다 적극적이고 현명한 대처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