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은 "금융상황 경각심 갖고 모니터링…필요시 안정화 조치"

최종수정 2018.10.12 15:29 기사입력 2018.10.12 15:29

댓글쓰기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는 금융동향에 대해 "통상의 대응보다 좀 더 높은 경각심을 갖고 시장 상황을 살펴볼 것"이라고 밝혔다.

윤 부총재는 12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경제상황점검 회의 참석 전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보지만 필요하다면 시장 안정화 조치를 하고 컨틴전시 플랜을 재점검하겠다"고 밝혔다.

미국 국채 금리 상승 부담, 미중 무역분쟁 확산 등 글로벌 투자심리가 위축되면서 전날 코스피는 1년 6개월 만에 최저, 코스닥은 작년 11월 이후 최저로 떨어지는 등 주식시장이 흔들렸다. 원·달러 환율도 전 거래일보다 10.4원 급등해 작년 9월 29일 이후 최고 수준인 달러당 1,144.4원에 마감했다.

윤 부총재는 "최근 국제금융시장이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는데, 이는 미 국채금리가 큰 폭으로 상승하고 미중 무역갈등의 장기화·심화 우려 때문에 미국 주가가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전 세계 금융시장, 우리나라 금융시장에 영향을 준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오늘 주가가 일부 반등하고 환율은 하락해 다소 안정된 모습을 보이지만 최근 국제금융시장 불안정을 초래한 미 금리의 기조적 상승, 미중 무역갈등(문제)은 계속 잠재해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시장 심리 자체가 취약한 상황이어서 다시 금융시장이 불안해질 소지는 있다고 본다"면서 "항상 면밀히 보지만 다를 때보다 엄중하게 이 상황을 지켜보고 시장에 어떤 영향을 줄지 살펴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단 "시장 전문가 얘기를 들어보면 상승장에서 하락장세로 국면이 전환되는 것이냐, 아니면 기존 장세 속에서 가격 조정을 받는 것이냐 얘기가 많이 있다"면서 "대체로 전문가들 얘기를 빌어서 보면 가격 조정 측면을 많이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실물 경제는 여전히 강하고 미국 고용지표가 여전히 좋고 그렇게 오래가지는 않는다는 쪽에 무게를 두지만 시장이 우리 예상대로 움직이지 않기 때문에 경각심을 갖고 보겠다"고 덧붙였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