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화당 "9월 고용, 호전됐지만 여전히 엄중…구체적 해법 내놔야"

최종수정 2018.10.12 15:25 기사입력 2018.10.12 15:25

댓글쓰기

"대증적 처방, 위기 돌파 가능성에 의구심"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민주평화당은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9월 고용동향과 관련 "호전됐지만 실업률과 청년층 고용보조지표 등 구조적 지표는 여전히 상황이 엄중함을 가리키고 있다"고 논평했다.

김정현 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정부는 하루빨리 국민이 안심할 경제정책 방향의 제시와 구체적 해법을 내놓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양극화의 지속, 각종 대내·외적 요인에 따른 경제회복세의 꺾임현상 등 날이 갈수록 구조적 위기가 심화되는데 정부의 뚜렷한 해법은 찾아보기 힘들다"며 "대증적 일자리 처방만으로 이런 위기를 돌파할 수 있을지 의구심은 여전하다"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또 "논란이 되고 있는 소득주도성장 원칙을 계속 밀 것인지, 보완책을 마련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선명한 가이드라인이 나오지 않고 있다"면서 "정책결정 콘트롤타워 내 오래된 갈등도 국민에게 희망을 주지 못하는 게 사실"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문제는 시장이 믿고 따라갈 해법을 누가 제시하느냐다"라며 "정부가 하루 빨리 경제정책 방향 제시와 구체적 해법을 내놓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