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남충’, ‘김치녀’ 등 차별감수성 남성이 여성보다 떨어져

최종수정 2018.10.12 15:13 기사입력 2018.10.12 15:13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우리나라 남성은 여성보다 차별에 대한 이해능력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딸이 있으면 이런 이해능력이 높아진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여성가족특임위원회는 정신건강영역 종사자와 교사, 일반인 등 540명(여 282명·남 258명)을 대상으로 ‘차별감수성’에 대한 인식도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12일 밝혔다.

차별감수성이란 성별(젠더), 인종, 경제력, 연령, 학력, 등의 차별적인 요소에 대해 잘 이해하는 능력을 말한다.

특히 최근 혐오표현으로 볼 수 있는 ‘김치녀’,‘한남충’ 등의 극단적인 남녀 갈등 및 갑질 문화 등 사회적으로 무차별한 집단 반감을 형성하는 데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 본다.
차별감수성 조사는 정유숙 성균관의대 소아청소년정신건강의학과 교수팀이 지난 5월23일부터 6월30일 사이 온라인을 통해 실시했다.

정 교수는 해당 연구가 정신건강의학 측면에서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최초의 차별감수성 조사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남성 차별감수성 총점은 73.52점으로 △여성의 78.96점보다 크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딸이 있는 남성의 차별감수성 총점이 75.09점으로 딸이 없는 남성의 72.25점보다 높았다.

연구팀은 이런 결과에 대해 남성이 딸을 둔 경우 성차별 등의 젠더감수성이 높아지면서 차별적인 요소에 대한 이해도도 높아지는 것으로 분석했다.

정 교수는 “차별감수성이 딸을 둔 남성에게서 높게 나타난 건 교육이나 환경에 의해 차별에 대한 인식이 충분히 바뀔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가족 중에 여자 형제를 둔 남성의 차별감수성은 오히려 그렇지 않은 남성보다 낮았다.

연구팀은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이유가 확실치는 않지만, 여성 형제가 있는 남성은 차별적인 구조나 상대적으로 우월한 사회적 위치에 이미 적응돼 있어 오히려 차별감수성이 낮게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 교수는 차별감수성의 편차에 대해 “차별적인 인식에 대한 계몽을 강화하면 최근 우리나라에 만연하는 집단적인 감정 반응과 공격적 행동을 줄일 수 있는 해결의 열쇠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