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동산 펀드 66.8조 '사상최대'…"리스크 관리 필요"

최종수정 2018.10.12 13:52 기사입력 2018.10.12 13:52

댓글쓰기

윤석헌 금감원장 "대책 마련하겠다"…가상화폐, "규제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정부의 부동산 규제강화에도 부동산펀드 투자규모가 늘어나고 있어 리스크 관리와 투자자에 대한 보호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정무위원회 장병완 민주평화당 의원은 12일 국회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최근 급증하고 있는 부동산펀 드에 대해 장기 투자상품(평균 5~7년 투자)으로 펀드만기에 부동산가치가 하락할 경우 손실이 발생할 수 있고, 해외 부동산의 경우 환율 급락에 따른 위험이 있어 리스크 관리 감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최근 펀드 운용규모가 급증해 부동산펀드의 수탁고 및 해외투자 증가로 인해 늘어나는 리스크에 비해 자산운용사의 미흡한 관리 체계로 투자자의 피해 발생에 대한 우려를 지적했다.

2018년 6월말 현재 부동산펀드 수탁고는 66조8000억원으로 사상최대를 기록하는 등 지난 2013년말(24조3000억원) 이후 175% 급증했다. 이중 해외투자 규모는 34조3000억원(51.3%)으로 국내투자(48.7%)를 추월하는 등 투자지역도 다양해지고 있다.

이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검토해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답변했다.
아울러 윤 원장은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의 "일본은 가상화폐 거래소를 제도권에서 하고 있는데 우리는 언제까지 이렇게(규제 없이) 할 것인가"라는 지적에 대해 "규제를 만드는 방향으로 노력해야 한다"면서 "개인적으로 빨리 추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