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우재, 고 장자연과 35차례 통화 의혹…“모임서 본 적 있지만, 통화한 적 없다”

최종수정 2018.10.12 08:47 기사입력 2018.10.12 07:00

댓글쓰기

임우재. 사진=아시아경제 DB

임우재. 사진=아시아경제 DB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故 장자연 씨의 사망 이전에 그와 30차례 이상 통화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임 전 고문 측은 “통화를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11일 ‘MBC’는 장 씨 휴대전화의 디지털포렌식 분석 결과 자료에서 지난 2008년 ‘임우재’라는 이름의 통화 내역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MBC’에 따르면 당시 장 씨 사건을 맡았던 담당 검사는 장 씨 사건을 재조사 중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에 개인적으로 보관하고 있던 장 씨 휴대전화의 디지털포렌식 분석 결과를 제출했다.

통화 내역을 제출받은 진상 조사단은 해당 자료에서 지난 2008년 ‘임우재’라는 이름으로 35차례 통화된 내역을 확인했다. 이후 명의자를 조사한 결과 당시 임 전 고문의 부인이었던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명의로 전해졌다.
당시 검찰은 ‘임우재’라는 이름의 통화 내역이 존재하는 데도 임 전 고문을 수사하지 않은 것으로 재조사 과정에서 드러났다.

진상조사단은 당시 검찰과 경찰이 임 전 고문을 수사하지 않은 배경을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임우재 측 관계자는 장 씨 사건 관련 의혹에 대해 “고 장자연을 모임에서 본 적은 있지만, 친분이 있는 사이는 아니다”면서 “통화를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