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석천 母 “아들의 커밍아웃, 믿어지지 않았다”

최종수정 2018.10.12 00:45 기사입력 2018.10.12 00:45

댓글쓰기

사진=tvN ‘엄마 나 왔어’ 화면 캡처

사진=tvN ‘엄마 나 왔어’ 화면 캡처



방송인 홍석천 어머니가 아들이 커밍아웃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11일 방송된 tvN ‘엄마 나 왔어’에서는 홍석천과 홍석천 부모님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홍석천은 “내가 힘들었을 때가 커밍아웃하고 4년”이라고 말했다.

홍석천의 어머니는 “네가 그렇게 힘든 걸 몰랐다”며 “우리 아들은 똑똑하고 잘나서 연예인이 되어서 잘 나가는 줄로만 믿었지”라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어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홍석천 어머니는 “아들로 태어났고 아들로 컸고 근데 그럴 리가 있나. 믿어지지 않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홍석천은 “커밍아웃하고 엄마가 우리 집에서 일주일인가 있었다. 처음으로 엄마가 나랑 일주일을 살았다”면서 “(내가) 다른 선택을 할까 봐 어머니 나름대로 신경을 쓴 거였다”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