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항공사 승무원 유니폼, 기내업무와 안 맞아…부인과 질환까지"

최종수정 2018.10.11 17:41 기사입력 2018.10.11 17:30

댓글쓰기

이상돈 "규제당국도 관심 가져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항공사 여성 승무원이 착용하는 단체복(유니폼)이 직무에 적합하지 않음은 물론, 부인과 질환 등도 유발하고 있다는 증언이 나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은 11일 오후 세종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고용노동부 국정감사에서 대한항공 소속 승무원인 유은정 사무장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유니폼에 대한 질의를 실시했다.

유 사무장은 유니폼에 대해 "기내 안전업무와 식·음료를 다뤄야 하는 유니폼으로는 전혀 맞지 않고, 몸이 그대로 드러나는 디자인이라는 선정적 특성 때문에 성희롱·성추행 등의 사례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승객의 짐을 올려주고 하다보면 앞단추가 풀어지는 등 민망한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아울러 유 사무장은 "(유니폼이) 꽉 조이는 스타일이 소화 질환, 부인과 질환까지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며 "구두도 불편해 족저근막염 등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지만 회사가 개선하지 않아 사비를 들여 비슷한 모양의 신을 사서 신는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에 대해 "회사가 자율적으로 개선하는 것을 기대하기는 어려운 것 같다"며 "규제당국도 이런 문제에 대해 관심을 가져달라는 취지로 증언대에 나오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과도한 근무일정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유 사무장은 "근무시간, 휴게시간이 모호하게 구분돼 계속되는 새벽비행에도 항의조차 못하는 실정"이라며 "(항공기) 엔진을 끄는 시간부터 근무시간으로 인정하지 않는데, 이 경우 출·퇴근 시간을 고려하면 2~3시간만 수면을 취하고 출근하는 상황이 연속된다. 잠이 모자라면 순간적인 피로를 겪거나 안전업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증언했다.

이 의원은 이에 대해 "최근 한 소규모 항공사에서 기내 객실 승무원이 과도한 스케줄로 실신까지 한 사례가 있다"면서 "상공 승무원의 근로환경 역시 문제가 적지 않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