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닛케이지수, 하루새 4% 폭락…美 증시 하락 영향

최종수정 2018.10.11 15:48 기사입력 2018.10.11 15:4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일본 도쿄증시가 11일 하루 새 4% 가까이 폭락했다. 전날 미국 뉴욕증시가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아시아 증시 전반에 타격을 준 영향이다.

이날 일본 닛케이지수는 전거래일보다 3.89% 하락한 2만2590.86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 9월 10일 이후 한달만에 최저 수준이며 하락폭은 올해 들어 세번째로 컸다. 토픽스지수는 3.52% 내린 1701.86로 장을 마쳤다.

이처럼 일본 증시가 크게 떨어진 이유는 미국 증시와 미국·중국간 무역 갈등 때문이다. 이러한 영향으로 투자심리가 악화된 것이다. 미국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10일(현지시간) 전일대비 3.15%(831.83포인트) 하락한 2만5598.74로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지난 2월 이후 일중 하락폭이 가장 컸다. 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29%(94.66포인트) 내린 2785.68로 거래를 마쳤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일대비 4.08%(315.97포인트) 떨어진 7422.05로 장을 마쳤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를 비롯해 아시아 증시가 모두 하락하고, 소프트뱅크와 소니, 닌텐도 등은 주가가 떨어졌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도쿄 외환시장에서 이날 오후 3시 45분 기준 달러당 엔화는 112.27엔으로 전거래일 종가와 동일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