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가르드 총재 "파키스탄 구제금융 요청 아직 못받아…투명하게 이뤄져야"

최종수정 2018.10.11 16:14 기사입력 2018.10.11 14:24

댓글쓰기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파키스탄에 대한 구제금융 패키지가 전적으로 투명하게 이뤄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라가르드 총재는 11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 기자회견에 참석해 "아직까지 파키스탄으로부터 공식적인 요청은 받지 못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아사드 우마르 파키스탄 재무장관과의 만남이 예정된 이날 늦게서야 구제금융과 관련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우마르 장관은 앞서 페이스북 등을 통해 "임란 칸 총리가 주요 전문가들과 상의 끝에 IMF와 (구제금융 관련) 협상을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IMF에 요청할 구제금융 규모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파키스탄의 만기상환 부채와 경상·재정수지 적자 규모 등을 감안할 때 120억달러(약 13조6000억원) 상당이 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또한 라가르드 총재는 "국가에 대한 지원은 누가 빚을 졌는 지를 고려해야 한다"며 "부채의 투명성(debt transparency) 문제가 모든 나라에 적용된다"고 강조했다. 이는 IMF 최대 출자국인 미국이 구제금융 자금이 중국이나 중국인 채권자에게 돌아갈 수 있다는 이유로 파키스탄에 대한 구제금융을 반대하고 있는 점을 의식한 언급으로 풀이된다.

파키스탄은 460억달러(약 52조원) 규모의 중국·파키스탄 경제회랑(CPEC) 사업 등 최근 중국이 주도하는 일대일로 사업 등에 대규모 자금을 투자하면서 경제난이 심화됐다. 지난달을 기준으로 한 파키스탄의 외환보유고는 약 84억달러(약 9조4050억원)로 1년 전보다 40% 이상 줄었다. 이대로라면 올해 말 께 잔고가 바닥날 것이란 관측이다.
그간 파키스탄은 구제금융보다 우방국들로부터 차관을 들여오는 방안을 추진해왔으나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 등으로부터 답변을 얻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경우 이미 올 들어서만도 수차례 대출을 지원했다.

이날 라가르드 총재는 미중 무역분쟁과 관련해서는 지금까지 중대한 피해는 없었다면서도 "그들이 무역분쟁을 줄여나가고, 무역규칙을 깨는 대신 고쳐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세계무역기구(WTO)가 보조금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용 WB 총재 역시 같은 날 기자회견에서 "미중 간 고조되는 무역갈등이 극심한 빈곤을 종식시키기 위한 세계적인 진전을 저해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극단적 조치가 취해질 경우 "둔화가 명확해질 것"이라며 "자유무역이 없다면 극심한 가난에서 수백만명의 사람들이 벗어날 수 있도록 도울 희망도 없다"고 언급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