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상 150m 절벽 위에서 안전끈 끊어져…中 ‘아찔한 테마파크’

최종수정 2018.10.11 14:04 기사입력 2018.10.11 07:00

댓글쓰기

지상 150m 절벽 위에서 안전끈 끊어져…中 ‘아찔한 테마파크’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중국의 한 테마파크에서 지상 150m 절벽에 설치된 안전끈이 끊어지며 관람객이 추락할 뻔한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일(현지시간) 중국 충칭시 외곽에 위치한 ‘Wansheng Ordovician’ 테마파크에서 지상 150m 높이의 나무판자 다리를 건너던 관광객이 다리를 미처 다 건너기 전 안전끈이 끊어져 추락 위기를 맞았으나 기적적으로 다리를 건너 목숨을 부지했다고 10일 중국 매체 상하이스트가 보도했다.

이곳 테마파크는 전 세계 ‘아드레날린 중독자’들 사이에서 유명한 명소로 사고가 발생한 나무판자 다리는 지상 150m 절벽 위에 설치됐으며 간격이 0.8~2.5m로 한 발 한 발 내딛는 모습이 보는 이들을 긴장하게 만드는 코스다.

나무다리 옆에는 지상 300m 높이 절벽에 설치된 공중그네가 있다. 관람객이 그네에 앉으면 직원이 안전끈을 맨 뒤 멀리 밀어주는데, 일반 건물 6층 높이에서 안전망 없는 땅을 내려보다 관람객이 기절하는 사례가 종종 발생하는가 하면, 지상 120m 높이에 설치된 투명 유리 바닥 다리는 캔틸레버(외팔보, 기둥 없이 건축물이 나뭇가지처럼 한쪽으로 뻗어나간 것) 구조로 만들어져 공포감을 배가시킨다.
한편 끔찍한 사고가 될 뻔한 이번 사건이 영상을 통해 확산되자 중국 공안 당국은 테마파크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고, 해당 코스는 운영이 중단됐다.

이에 Wansheng Ordovician 측은 3일 사과문을 통해 “안전끈이 끊어진 사고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해당 사고는 직원의 실수에 의한 것으로 즉각 시정조치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