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PD수첩 "800억 비자금 숨기려 세습"…명성교회 "정당한 이월 적립금, 법적대응"

최종수정 2018.10.10 11:31 기사입력 2018.10.10 10:42

댓글쓰기

명성교회. 사진=연합뉴스

명성교회.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효원 기자] MBC TV 시사 프로그램 ‘PD수첩’이 명성교회의 세습 논란과 비자금 의혹을 보도한 것에 대해 명성교회 측은 법적 대응 검토를 시사했다.

9일 ‘PD수첩’은 ‘명성교회 800억의 비밀’편을 통해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와 그의 아들 김하나 목사의 세습이 비자금과 관련돼 있다는 의혹을 집중 조명했다.

해당 방송은 헌금이 연간 400억원에 달하는 명성교회 재정을 담당했던 박 모 장로가 지난 2014년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그의 죽음으로 비자금 800억 원의 존재가 드러났다고 전했다.

더불어 김 원로목사의 생일과 명절 등에 수천만 원의 헌금이 전달됐다는 증언, 해외선교여행 때 교인들을 동원한 외화 밀반출 의혹, 명성교회의 공시지가 1600억원 상당 전국 부동산 보유 내역 등이 공개됐다.
방송 이후 10일 명성교회 측은 “비자금이 아닌 정당한 이월 적립금이다. 종교의 특수성을 고려하지 않고 허위사실과 단순 흑백논리로 마녀사냥식 여론몰이를 함으로써 교회와 교인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면서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입장을 내놨다.

또한 “명성교회 소속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가 MBC에 공문을 보내 800억 원은 비자금이 아니며 교회 명의의 확인된 재정”이라고 설명했다며 “해당 자금은 큰 규모의 선교 프로젝트 실행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명성교회는 보유 부동산에 대해 교회수양관, 교역자 자녀 장학관, 지교회부지 등이라며 “특정 개인 소유가 아닌 교회 소유임에도 이를 마치 대물림하는 재산으로 규정해 비난한 것은 심히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황효원 기자 woni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