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자로서의 삶은…무서웠습니다” 구하라, 리벤지 포르노 협박 받아

최종수정 2018.10.04 15:41 기사입력 2018.10.04 10:43

댓글쓰기

사진은 기사 중 특정표현과 관계없음. 사진=연합뉴스

사진은 기사 중 특정표현과 관계없음.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27) 씨가 전 남자친구 A 씨와 폭행 사건에 휘말린 가운데 A 씨로부터 ‘성관계 동영상’ 협박을 받아온 것으로 드러났다. 구 씨는 이 영상이 인터넷 등에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연인 관계였던 A 씨에게 무릎까지 꿇으면서 애원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A 씨의 이 같은 행동은 사실상 디지털 성범죄에 해당하는 ‘리벤지 포르노’로 볼 수 있다. 리벤지 포르노란 헤어진 연인에게 보복하기 위해 유포하는 성적인 사진이나 영상 콘텐츠를 말하는 것으로, 온라인 공간 특성상 한번 유포되면 삭제하기가 매우 어려워 피해자는 2차 3차 피해를 받을 수밖에 없는 일종의 범죄 행위다.

4일 ‘디스패치’는 ‘그가 동영상을 보내왔다’라는 기사를 통해 연인관계였던 구 씨와 A 씨가 다투는 과정에서 A 씨가 구 씨에게 성관계 영상을 빌미로 협박했다고 보도했다.

보도 내용에 따르면 지난 9월13일 오전 1시20분께 A 씨는 구 씨 집에 찾아왔고 두 사람은 30여 분 간 몸싸움을 벌였다. 이어 오전 2시4분께 A 씨는 카카오톡 메신저를 통해 구 씨에게 30초 분량의 성관계 동영상을 전송했다.
아이돌 그룹 카라 출신인 구하라(27)씨의 남자친구 A씨가 지난달 17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두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이돌 그룹 카라 출신인 구하라(27)씨의 남자친구 A씨가 지난달 17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두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영상을 확인한 구 씨는 A 씨 앞에 무릎을 꿇고 빌었다. 이 모습은 폐쇄회로(CC)TV에 고스란히 찍혔다.이후 A 씨는 오전 2시23분께 다시 구 씨에게 성관계 동영상을 전송했다.

구 씨는 이 매체를 통해 “A 씨 휴대폰에서 해당 영상을 발견했습니다. 분명히 지웠는데. 무서웠습니다. 디스패치에 제보했을까. 친구들과 공유했을까. 연예인 인생은? 여자로서의 삶은… 복잡했습니다.”라고 토로했다.

이런 가운데 구 씨와 동거 중인 동생 B 씨는 A 씨와 통화를 시도해 동영상의 확산을 막으려고 했다.

B 씨는 통화에서 A 씨에게 “동영상 언니한테 보냈다며?”라고 말하자 A 씨는 “어, 뭐? 근데 뭐?”라고 답했다. B 씨가 다시 “근데 그거 협박이랑 그런 거로….”라고 말하자 A 씨는 “나는 지금 그럼 협박으로 들어가도 돼. 뭐?”라고 말했다.

B 씨는 다시 “오빠는 그렇게 하는 게 원하는 거야?”라며 애원하자 A 씨는 “아니 그럼 XX 나한테 왜 거짓말. 니가 나한테 왜 전화했는데!”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한편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불법 촬영(몰카) 리벤지 포르노 등 사이버성폭력 발생건수는 2012년 2400건에서 2017년 6470건으로 2.5배 이상 치솟았다. 지난해만 하루평균 18건에 달하는 몰카범죄가 발생했다.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에 접수된 리벤지 포르노 피해는 올 상반기에만 1,295건으로 피해자의 약 60%는 성관계 영상이 있는지도 몰랐고 서로 아는 사이에서 영상을 촬영한 경우는 70%에 달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디지털성범죄를 막기 위해 리벤지 포르노 유포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기로 했다. 피해자를 위해선 불법영상물 삭제 비용을 가해자에게 부과하기로 했다. 피해자 지원책으로는 경제, 의료, 법률 지원을 한 번에 받을 수 있는 ‘원스톱 종합지원 서비스’를 마련하기로 했고, 가해자에게 불법영상물 삭제 비용을 부과하기로 했다.

하지만 현재 이런 내용을 담은 리벤지 포르노 처벌 강화 법안은 국회 계류 중에 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